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6세 이세돌 은퇴…알파고 이긴 유일한 인간

19일 프로기사 사직서를 제출한 이세돌 9단. 지난해 커제와의 대국 직전 모습이다. [뉴시스]

19일 프로기사 사직서를 제출한 이세돌 9단. 지난해 커제와의 대국 직전 모습이다. [뉴시스]

이세돌(36) 9단이 19일 전문기사직을 사퇴했다. 이날 그는 한국기원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1995년 7월 71회 입단대회에서 조한승 9단과 함께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한 이 9단은 이로써 24년 4개월간의 현역 기사 생활을 마감하게 됐다.
 

통산 50회 우승 거둔 바둑계 스타
2016년 알파고와 겨뤄 1승4패
한국기원과 불화, 이미 기사회 탈퇴

이 9단의 은퇴는 여러 차례 예견됐다. 지난 3월 그는 중국 커제 9단과 겨룬 ‘3·1운동 100주년 기념 대국’서 완패한 직후 회견에서 “올해 말에서 내년 초 사이에 프로기사직을 내려놓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몇 년 전부터 사석에서도 지인들에게 “조만간 은퇴를 할 생각”이라는 말을 여러 차례 하곤 했다.
 
이세돌 9단이 은퇴를 감행한 데는 한국기원과의 오랜 불화가 한몫했다. 이 9단은 2016년 5월 프로기사회가 권한을 남용하고 적립금을 부당하게 뗀다는 이유로 기사회 탈퇴를 단행했다. 한국기원은 새 집행부가 들어선 직후인 지난 7월 이사회를 소집해 “본원 주최 기전엔 기사회 소속 기사만 참가할 수 있다”는 내용의 새 정관을 통과시켰다.  
 
한국기원과 이세돌 9단 측의 적립금을 둘러싼 법정공방은 은퇴 후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문제의 적립금은 이 9단이 기사회를 탈퇴한 뒤 한국기원이 기사회의 요청에 따라 그에게 지급하지 않고 보관해온 상금 공제액을 뜻한다. 약 3200만원 규모로 알려졌다.
 
1983년 전남 신안군 비금도 태생인 이세돌 9단은 한국 바둑을 대표하는 스타 기사였다. 2000년 12월 천원전과 배달왕기전에서 연속 우승하며 타이틀 사냥을 시작했다. 3단 시절인 2002년 15회 후지쓰배 결승에서 유창혁 9단을 반집으로 꺾고 우승하면서 세계대회 최저단 우승 기록을 작성했다.
 
이세돌 9단은 현역 생활을 하면서 18차례의 세계대회 우승과 32차례의 국내대회 우승 등 모두 50번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고, 한국기원 공식 상금 집계로 98억 원에 가까운 수입을 벌어들였다. 2000년 76승을 올려 한국기원 최다승의 주인공이 되면서 최우수기사상을 획득했다. 통산 8차례의 MVP, 4번의 다승왕과 연승왕, 3번의 승률왕에 올랐다.  
 
특히 2014년 구리 9단과의 10번기에서 6승 2패로 승리한 것은 대표적인 명승부 중 하나로 꼽힌다. 2016년에는 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인공지능 프로그램인 알파고와 대결했다. 1승 4패로 패했지만, 알파고를 상대로 인류 최초의 1승을 기록했다.
 
그의 변화무쌍한 바둑 스타일 못지않게 자유분방하고 과감한 언행도 항상 화제를 부르곤 했다. 알파고와의 대결에서 패배한 뒤에는 “내가 패배한 것이지 인류가 패배한 것은 아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이 밖에도 특유의 직설적 화법과 외골수 행동 때문에 바둑계에서 여러 차례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이 9단은 초년병이던 2000년 이미 32연승을 내달리던 3단 시절엔 대선배들을 제치고 최우수기사로 선정, 승단대회 폐지를 이끌었다. 2009년엔 바둑리그 불참 등의 사유로 동료 기사들이 자신의 징계를 결의하자 6개월간 휴직을 단행하기도 했다. 여러모로 바둑계의 풍운아다운 행보였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