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암박사 박재갑의 조언, 암 예방하려면 ‘너무’를 피하라

서울대병원 삼성연구동 1층에 마련된 암 박물관에서 암 세포에 대한 설명을 들려준 박재갑 이사장. 백성호 기자

서울대병원 삼성연구동 1층에 마련된 암 박물관에서 암 세포에 대한 설명을 들려준 박재갑 이사장. 백성호 기자

서울대병원 암연구소의 종교발전포럼이 만10년을 맞는다. 2009년 12월부터 매월 셋째 주 목요일 오전 7시 강연을 이어왔다. 주제는 주로 ‘종교와 과학’. 종교계·학계의 숱한 명사들이 강연자로 나섰다. 오는 21일에는 100회째 강연(서울대 의대 김종일 교수의 ‘인간 유전체와 종교’)이 열린다.
 

서울대병원 암연구소 이사장
10년째 의학 아닌 종교 포럼
2009년 시작해 100회 맞아
“논어·성경·불경 서로 통하더라”

종교발전포럼을 설립한 이는 서울대병원 암연구소 박재갑 이사장이다. 그는 자타가 공인하는 ‘암 전문가’다. 그런데 왜 인체나 의학이 아닌 종교에 각별한 관심을 갖게 된 걸까. 18일 박재갑 이사장을 만나 왜 ‘의학 포럼’이 아닌 ‘종교 포럼’을 하는지를 물었다. 박 이사장은 “아주 상식적인 물음에서 종교발전포럼이 출발했다”고 운을 뗐다.
 
‘상식적인 물음’이란 게 대체 뭔가.
“나는 집에서 제사를 지내는 아버지를 보며 자랐다. 그런데 어느 날 큰형이 성경책을 읽고 있었다. 그걸 본 아버지는 ‘이런 불온한 걸 보느냐’며 성경책을 빼앗아 아궁이에다 태워버렸다. 그런데 거기서 끝난 게 아니었다.”
 
또 뭐가 있었나.
“어머니는 양반집 딸이었다. 족보로 따지면 정종의 후손이다. 집안이 독립운동을 하면서 어머니는 충남 공주에서 미션 학교에 다니셨다. 그때부터 어머니는 기독교에 젖어 있었다. 나중에 아버지께서 연세 들고 힘이 빠지니까 어머니는 슬쩍 교회에 나가셨다. 세월이 흐른 뒤 나는 결혼을 했는데 아내는 천주교 신자다. 그런데 나는 아내가 성당 다니는 게 싫었다.”
 
왜 싫었나.
“남편은 떠받들지 않고 천주교 신부는 떠받들고 있더라. 게다가 외간 남자(신부) 앞에서 입 벌리고 영성체를 받아먹는데, 그게 싫더라. 우리 집안에는 유교와 개신교, 천주교가 섞여 있었다. 혼란스러웠다. 아버지를 생각하면 유교를 믿어야 할 것 같고, 어머니를 생각하면 개신교, 집사람을 생각하면 천주교였다.”
 
환자 진료로 정신없이 바쁘게 사는 와중에도 ‘종교적 혼란’은 사라지지 않았다. 그러다 “일단 알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암연구소장을 맡고 있을 때 용기를 내서 성균관대 유학대학원 석사 과정에 입학했다.
 
공부를 해보니 어땠나.
“‘우리나라가 유교 때문에 망했다’고 하는데 그게 아니더라. ‘왜 학문을 매도할까’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판을 공정하게 벌여보자 싶었다. 그래서 꾸린 게 ‘종교발전포럼’이다. 불교·천주교·개신교·원불교·이슬람교 등 모든 종교에 대해 아무런 편견이나 선입견 없이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포럼을 통해 얻은 종교적 결론이 있나.
“있다. 10년의 모색 끝에 얻어낸 ‘황금률’이 있다. 유교의 논어에는 ‘자기가 하고 싶지 않은 것을 남에게 시키지 말라(己所不欲 勿施於人)’는 대목이 있다. 기독교의 성경에는 ‘너희는 남에게서 바라는 대로 남에게 해주어라’(마태복음 7장12절)는 구절이 있다. 불교에서는 이를 ‘자기도 이롭고 남도 이롭게 하라(自利利他)’고 했다. 종교의 핵심적 가르침은 이렇게 서로 통한다. 이게 내가 얻은 결론이다.”
 
박이사장은 ‘암 박사’다. 국립암센터 설립을 제안했고 초대 원장을 맡았다. 국가 시책인 ‘암 정복 10개년 계획’도 그가 설계했다. 덕분에 지금은 2700만 명이 5대 암에 대해 무료검진을 받고 있다.
 
전문가로서 볼 때 암은 정복될 수 있나.
“‘정복’이라고 하면 사람들은 ‘100%’를 생각한다. 100%는 신만 아는 거다. 대신 나는 ‘십중팔구’라는 말을 쓴다. 우리가 말하는 상식을 지킨다면 암은 이미 정복됐다고 말할 수 있다.”
 
어떤 상식인가.
“우선 금연을 해야 한다. 담배에는 발암물질이 있다. 발암물질이 별 게 아니다. 유전자에 이상을 일으켜 암세포가 생기게 하는 거다. 그러니 암을 예방하려면 담배를 끊어야 한다. 다음은 간염 예방과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 접종을 반드시 해야 한다. 이게 암 예방의 3분의 1이다.”
 
나머지는 뭔가.
“조기암 검진으로 또 3분의 1을 예방할 수 있다. 암을 일찍 발견해 떡잎을 자르든지, 싹을 자르면 된다. 그게 국가 정책인 조기암 검진이다.”
 
마지막 3분의 1은 뭔가.
“암을 예방하려면 ‘너무’라는 글자를 피하는 게 좋다. 너무 짜지 않게, 너무 달지 않게, 너무 기름지지 않게, 너무 고기만 먹지 않게, 너무 야채만 먹지 않게. 식사는 중용이다. 극을 피한다면 건강에 좋다. 그리고 운동화를 신고 하루 30분 이상 빠른 걸음으로 걷는 거다.”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백성호 기자의 현문우답

백성호 기자의 현문우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