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혼자 해봐야 답 없다”…SKT, 페북·카카오와 ‘VR 동맹’

SK텔레콤이 카카오에 이어 글로벌 IT 거인 페이스북과도 손을 잡았다.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처럼 아바타(캐릭터)를 통해 가상 공간에 여러 명이 접속해서 문화·여가 생활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위해서다.  
 

‘버추얼 소셜 월드’ 서비스 출시
싸이월드 가상현실로 부활시켜
내년 미국 시작, 글로벌시장 진출
넥슨과도 손잡고 VR 게임 개발

SK텔레콤은 19일 기자 간담회를 열고 “5G 가상현실(VR) 서비스인 ‘버추얼 소셜 월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VR에 소셜 미디어를 입힌 방식이다. 올해 전 세계적으로 확대될 5G 핵심 서비스인 VR 콘텐트로 해외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복안이다.
 
버추얼 소셜 월드의 7개 테마룸 가운에 하나인 클럽룸 장면. 아바타를 통해 타인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춤과 음악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사진 SK텔레콤]

버추얼 소셜 월드의 7개 테마룸 가운에 하나인 클럽룸 장면. 아바타를 통해 타인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춤과 음악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사진 SK텔레콤]

해당 서비스는 VR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머리에 쓰는 VR기기)인 오큘러스나 삼성전자가 개발한 VR기기 기어 VR을 가지고 있는 고객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또 앞으론 VR 전용기기 없이 스마트폰을 통해서도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발 중이다.
 
SK텔레콤은 “향후 경복궁, 마추픽추 같은 주요 관광지나 쇼핑몰 등으로 가상 공간이 확대될 것”이라며 “VR서비스 이용자를 올해 월 10만명에서 내년 월 100만명으로 10배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 서비스로 내년 상반기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단 계획이다. 전진수 5GX서비스사업단장은 “다국어 지원을 업데이트하고, 글로벌 이용자를 위한 클라우드 서버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버추얼 소셜 월드와 비슷한 서비스로는 페이스북의 ‘호라이즌’이 있다. 해당 서비스는 현재 베타 서비스 중으로 내년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페이스북을 비롯한 국내외 기업이 이 사업에 함께 한다. 서비스를 위해 국내 최초로 출시한 VR HMD ‘오큘러스 GO’는 페이스북이 인수한 VR 자회사 오큘러스가 개발한 것이다. SKT는 또 카카오의 VR 체험개발사인 카카오VX와 손잡고 가상 테마 공간을 꾸린다. 또 넥슨과는 넥슨의 인기 게임인 카트라이더, 크레이지아케이드 등의 캐릭터를 활용한 VR 게임을 개발 중이다. 스타트업 ‘마블러스’와는 VR기반 영어 학습 서비스도 선보인다. 전 단장은 “전세계 이용자가 만나는 가상 세계 구축을 위해 국내외 플랫폼·콘텐트 기업과 편대를 구성해 VR시장을 함께 개척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19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종석 카카오VX 사업본부장, 전진수 SK텔레콤 5GX 서비스사업단장, 유영상 MNO사업부장, 콜란 시웰 페이스북 부사장, 임세라 마블러스 대표(왼쪽부터). [연합뉴스]

19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종석 카카오VX 사업본부장, 전진수 SK텔레콤 5GX 서비스사업단장, 유영상 MNO사업부장, 콜란 시웰 페이스북 부사장, 임세라 마블러스 대표(왼쪽부터). [연합뉴스]

버추얼 소셜 월드는 자신의 분신 역할을 하는 아바타를 꾸미고 7개 테마의 가상 공간에서 다른 아바타들을 만나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 있다. 클럽 룸에 들어가 친구들과 함께 춤을 추거나 DJ가 돼 볼 수 있고, e스포츠 룸에 입장해 ‘리그오브레전드(LOL)’ 경기를 함께 보면서 응원하는 것도 가능하다.
 
최근 SKT의 광폭 제휴 행보 뒤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있다. 그는 “스피드(속도)와 볼륨(규모)을 통해 시장을 먼저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다방면의 협력을 밀어붙이고 있다. “우리끼리 골방에서 연구해봐야 답이 없다. 혼자서 1등 하려고 하지 말고 각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을 가진 사업자와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박 사장은 지난 3월엔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CEO와 양해각서를 체결한 데 이어 9월엔 클라우드 게임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에는 팀 쿡 애플 CEO와 만나 인공지능(AI) 논의를 했다. 또 지난달에는 미국 최대 케이블TV 회사인 컴캐스트와 글로벌 e스포츠 기업을 설립한 바 있다.
 
한편 SKT의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는 최근 방송통신위원회에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OTT) 업체 넷플릭스와 망사용에 대한 갈등을 중재해 달라는 취지의 재정 신청을 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