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정경심 재판, '말 대 말'의 진실게임이 될 것"

[사진 알릴레오 유튜브]

[사진 알릴레오 유튜브]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19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구속기소) 동양대 교수의 향후 재판에 대해 "물적 증거가 있는 게 아니라 '말 대 말'의 진실게임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낸) 증거가 없고 말만 있는데 행위로 입증이 안 되기 때문에 재판이 길어질 것"이라며 "사모펀드 관련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와 정 교수, 동양대 표창장 관련 정 교수와 최성해 총장의 주장이 부딪힐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관계를) 입증하기 위한 각종 증거와 증인, 증언들이 법정에 나타나게 될 것"이라며 "(1심 구속 만기) 6개월 안에 (재판이)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 딸(28)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장학금 논란에 대해 "검찰이 조 전 장관을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 이사장은 장학금 뇌물 혐의 이외에 자녀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증명서 위조 혐의, 정 교수의 주식 차명 거래 관련 공직자윤리법 위반 등 적어도 3가지 혐의로 검찰이 조 전 장관을 기소할 것이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검찰이 조 전 장관의 개인에 대한 압수수색을 해야 할 정도로 (법원에) 소명을 못 했다"며 "구속영장 청구까지는 어려울 것인데 확실히 (증거를) 잡으면 할 것이고 못 잡으면 불구속기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딸의 허위 경력사항 의혹에 대해서는 "인턴 등 행위, 증명서 등 해당 기관의 평가, 의전원 지원 등 증명서 사용까지 모두 기획된 것처럼 설명해놨다"며 "검찰이 확신이 없어 스펙 11개를 다 허위로 규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