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대국민 대화에 야권 "알맹이 빠진 대통령 홍보방송"

19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에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신랄하게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19 /청와대사진기자단=한겨레신문 김정효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19 /청와대사진기자단=한겨레신문 김정효 기자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115분간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대해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제대로 된 대안도 제시 못한 채 할 말만 하는 100분의 TV쇼”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각본이 없단 걸 애타게 홍보한 게 무색할 정도로 청와대가 준비한 내용만 일방적으로 전달된 ’쇼‘에 불과했다”며 특히 “정책에 대한 단편적 수준 답변과는 달리, 공수처와 검찰개혁, 허황된 남북 평화에 대한 유달리 긴 대통령 발언은 공수처 홍보쇼, 남북관계 평화 강요쇼를 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도 “정권의, 정권에 의한, 정권을 위한 ‘국민과의 대화’ 형식을 통해 정국 위기를 돌파하려는 암담한 현실”이라고 했다. 그는 “정권의 호위수단으로 미디어를 활용하는 예를 많이 봐왔는데, 정말 구태 중의 구태를 본 것 같아 씁쓸하다”며 “이 정권에 희망이 없단 걸 느꼈다”고 했다.
 
바른미래당도 비판 대열에 가담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 자신이 일을 저질러 놓고 국회가 뒷수습을 제때 안 해줘서 문제가 생겼다고 책임을 전가하는 모습은 실망스럽다”고 꼬집었다. 김정화 대변인은 “통상적 질문, 듣기 좋은 대답, 원론적 얘기, 자화자찬에 남 탓”이라며 “알맹이는 빠진 대통령 홍보방송이 그저 개탄스러울 뿐이다. 시간 낭비, 전파 낭비다. 국민과의 대화보다는 자신과의 대화가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야권은 문 대통령의 검찰개혁에 비판을 집중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조국 사태를 간단하게 사과하면 될 일을 공수처와 엮고 또 야당과 엮는 모습은 공수처가 사법장악의 마지막 고리라는 걸 몸소 보여준 것”이라고 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검찰개혁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훼손하는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는 사실을 제발 깨닫길 바란다”고 했다.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부동산 문제에 대해 “사과를 해야함에도 자화자찬을 했다. 문 정부 출범 후 중간가격 기준 서울은 2억7000만원, 강남은 5억원이 올랐다. 2배가 뛴 지역도 있다”며 “부동산 정책의 실패를 인정하고 시급하게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안신당 최경환 수석대변인도 “소통 노력은 평가하지만, 국민이 정부와 대통령에 바라는 갈망을 채우기에는 많이 부족했다”며 “특히 검찰개혁 문제는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접근하는 듯한 인상이 짙다”고 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대부분의 현안에 대해 꿰뚫고 있는 대통령의 모습은 국민에게 ‘믿을 수 있는 지도자’의 모습으로 비쳤으리라 생각한다”며 “대통령은 비판은 겸허하게 받아들였고, 미처 정부가 챙기지 못한 문제에 대해서는 기억하고 해결할 것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나온 국민 목소리를 가장 따갑게 들어야 하는 곳은 국회임을 확인하는 시간이었다. 국민이 아프게 묻는 말의 답이 국회에 잠들어 있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라며 “대통령의 걸음과 함께 정부와 국회 모두 국민 삶을 위해 최선을 다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