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열내복 10만장 공짜' 마케팅…또 논란의 유니클로



[앵커]



유니클로가 또 도마에 올랐습니다. 본사 임원이 불매운동을 비하했다는 논란, 또 위안부 피해자를 조롱하는 듯한 광고로 우리 소비자들 반발이 거셌죠. 이번엔 발열 속옷 십만 장을 뿌리는 공짜 마케팅을 놓고 시끄럽습니다.



이새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유니클로의 대표 상품인 발열 내복을 대대적으로 푸는 행사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유니클로 제품을 아무거나 하나만 사도 한 사람당 한 장씩, 총 십만 장을 사은품으로 주는 겁니다.



반값 행사에도 매장이 썰렁했지만, '공짜 마케팅'에 손님들이 하나 둘 모였습니다. 



[(무료 증정 오늘은 끝났어요?) 오늘 오전 중에 끝났어요. 일일 한정 수량이 있어서 좀 빨리 오셔야 해요.]



불매운동이 주춤해질까봐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최소한의 자존심만은 지켰으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역사학자 전우용 씨는 "무료 배포는 오히려 혐한 마케팅"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일제강점기 당시 '조선인들은 공짜라면 오금을 못편다'고 민족성을 비하했던 것과 같은 맥락이라는 겁니다.



한 국내 브랜드는 유니클로를 겨냥해 '맞불 마케팅'을 벌이고 있습니다.



유니클로와 달리 발열내복을 고객이 원하는 사이즈로 주고 수량도 두 배인 20만 장을 풀었습니다.

JTBC 핫클릭

수출규제 이후 대일 무역적자 20%↓…16년 만에 최저치 일, 4달 만에 액체 불화수소 수출허가…WTO 협의 꼼수? 강제동원 관련 "한국에 양보 없다"…'요지부동' 아베 "초콜릿으로 대신"…불매운동에 달라진 '빼빼로 데이' '재고떨이' 나선 일본 맥주…가격 40% 낮춰도 '싸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