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당 원내대표 20일 방미…美조야 상대 방위비 '초당적 외교'

오신한 바른미래당(왼쪽), 나경원 자유한국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오신한 바른미래당(왼쪽), 나경원 자유한국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 우리 측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 20일 4박 5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한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워싱턴DC로 떠나 미국 의회·정부 주요 인사들과 면담한다.
 
원내대표들은 이 기간 미 상·하원 관계자들을 만나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논의하면서 미국 측의 인상 요구가 과도하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상원의원 중에는 찰스 그래슬리 임시의장(공화당)과 코리 가드너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 소위 위원장과의 면담이 예정돼있다.
 
하원에서는 제임스 클라이번 원내 총무(민주당), 엘리엇 엥겔 외교위원장(민주당), 마이클 매콜 외교위원회 간사(공화당), 한국계이기도 한 앤디 김 군사위원회 의원 등을 만날 계획이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도 면담한다.
 
이외에도 한국전 참전비를 찾아 헌화하고, 토머스 허바드 전 주한 미국대사가 이사장인 미국 내 한미우호 협력단체인 코리아소사이어티도 방문할 방침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