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수 딸은 무혈입성"···고대의료원 부정선발 의혹 대자보

고려대학교 안암 의료원 전경. [중앙포토]

고려대학교 안암 의료원 전경. [중앙포토]

 
신입 전공의 선발을 앞둔 고려대 의료원에서 한 교수가 자신의 자녀를 부정 선발하려 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9일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에는 '고려대학교 의료원 P과의 B교수님의 불의에 대하여'라는 제목으로 대자보가 의료원에 붙어있다는 사진이 올라왔다. "인생을 건 경쟁에서 부정과 불의가 일어나고 있다. 바로 고려대 의료원 P과의 B교수 일이다"는 내용이다. 대자보는 서울 성북구 안암병원에 부착됐다 현재 철거된 상태라고 한다. 현재 대부분의 병원은 2020년도 신입 전공의 선발을 진행 중이거나 앞두고 있다.
 

"딸 적극적으로 지지하지 않은 전공의들은 적" 폭언

고려대 의료원에 붙은 대자보. [사진 고파스]

고려대 의료원에 붙은 대자보. [사진 고파스]

 
자신을 P과의 전공의라고 밝힌 작성자는 "B교수님의 딸은 현재 우리 과에 지원을 했으며, (채용이 시작되면) 경쟁 없이 무혈입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작성자는 B교수와 동료 교수의 폭언을 폭로했다. 먼저 "B교수는 평소 '(자녀의 입시 비리 의혹에 연루된) 서울대 모 교수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며 "'본인의 딸이 지원하겠다고 하면 (전공의들이) 먼저 나서서 자리를 만들고 지원자를 정리해야 마땅하지 않겠냐'고 소리도 질렀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과 딸을 적극적으로 지지하지 않은 전공의들은 적이라고 규정하며 불이익을 주겠다고도 했다"고 주장했다.
 
같은 과 동료 교수인 W교수도 이에 동조했다고 했다. 작성자는 "성적도, 평판도 우월한 경쟁자가 있었으나 인턴 근무 중 W교수가 반복적으로 일과 관계없는 폭언을 해 (P과에) 지원 의욕이 꺾여 다른 과에 지원했다"고 했다. 이어 "W교수는 심지어 이를 자랑스럽게 여기며 얘기한다"고도 덧붙였다.
 
다만 B교수가 딸을 합격시키기 위해 실제 부정 행위를 저질렀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다. 
 

"침묵하고 넘어가면 후배들에게 떳떳하지 못해"

작성자는 "이제 신입 전공의 지원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았다. 어차피 결과는 바꿀 수 없다"면서도 "이대로 참고 침묵하고 넘어가면 지금도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후배들을 떳떳하게 바라볼 수 없을 것 같다"고 대자보를 붙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고려대 의료원 측은 "병원 내 관계부서를 통해 사실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고려대 의료원은 이달 25일부터 신입 전공의를 모집한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