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에스퍼 “한국은 부자 나라, 방위비 더 내야” 또 압박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사진 공동취재단]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사진 공동취재단]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19일(현지시간) 파행을 거듭하고 있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방위비 분담금을 더 낼 수 있고 더 내야한다”고 또 다시 압박했다.
 
국방장관 회담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 중인 에스퍼 장관은 이날 “한국은 부자 나라”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협상 불발시 주한미군을 철수할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국무부가 협상의 주무 부처”라며 “상세한 내용은 그쪽에 맡겨야 한다”고 답했다.
 
에스퍼 장관은 지난 15일 정경두 국방장관과 회담 후 개최한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한국은 부유한 국가이기 때문에 조금 더 부담할 수 있는 여유도 있고 좀 더 부담해야 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
 
그러면서 “국내총생산 비율로 따졌을 때 미국은 자국과 우방을 위해 국방비로 상당 부분 지출하고 있다”며 “한국이 지출한 분담금의 90%는 한국에 되돌아오는 예산”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외교부는 19일 오전 11시 40분 서울 동대문 청량리 소재 한국국방연구원에서 열린 ‘제11차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3차 협상이 서로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종료됐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