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혜훈 "해리스, 30분간 방위비 요구만 20번…당황스러웠다"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 [뉴스1]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 [뉴스1]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은 19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관저로 불러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를 내라는 요구만 20번 정도를 반복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지난 7일 주한 미국 대사관저에서 해리스 대사를 만나 30여분간 나눈 대화 내용을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사 나누는 자리로 알고 가볍게 갔는데 서론도 없이 방위비 분담금으로 50억 달러를 내라고 여러 번 얘기했다. 제 느낌에 20번은 되지 않았나 싶다”며 “제가 무리하다고 말하면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얘기도 해봤지만 (해리스 대사가) 다시 방위비 얘기를 꺼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십년간 많은 대사를 뵀지만 (이런 경우는) 저로서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기분이 나빴냐’는 질문에는 말을 아낀 채 “직설적인 화법이어서 좀 당황하고 놀랐지만 (해리스 대사가) 평생 군인만 했다는 것을 알게 된 뒤로 이해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해리스 대사는 우리나라가 그동안 내야 할 돈의 5분의 1밖에 내지 않은 일이 오랫동안 이어져 왔다고 주장했다”며 “미국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방위비 분담금 인상이 부당한 이유에 대해 “주한미군이 주둔하면서 미국도 혜택을 보기 때문에 주한미군 주둔 비용을 100% 우리가 내야 한다는 것은 맞지 않는다”며 “이밖에 각종 세금을 면제해 주고 토지와 건물을 주는 등 직간접적으로 내는 돈도 매우 많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구나 우리가 낸 돈을 다 쓰지도 못하고 미국 측이 쌓아놓고 있다고 확인된 액수도 1조 3000억원이라는데, 설사 50억 달러를 우리가 내야 할 돈이라고 동의를 한다고 하더라도 누가 1년 만에 5∼6배를 올리겠나”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