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른 길 가는 김병준-홍준표…金 "험지 출마", 洪 "시비 말라"

자유한국당에서 불고 있는 중량급 인사 험지 출마론에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19일 서로 다른 답을 내놨다.  
 

김태호 전 경남지사 "고향서 곧 출마선언"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2시쯤 페이스북에 “한국당이 어려운 상황을 맞고 있다. 대구 수성갑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대신 지도부를 포함한 당 안팎에서 권고한 서울지역 험지 출마 등 당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 [페이스북 캡처]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 [페이스북 캡처]

대구상고-영남대를 나온 김 전 위원장은 지난 6월 미국 체류를 마치고 돌아온 당일부터 대구를 찾아 강연하는 등 일찌감치 대구 수성갑 출마를 점찍었다. 문재인 정부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4선 중진인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다. 김 전 위원장은 일주일 전(12일)만 해도, 대구에서 북 콘서트를 열어 “대구에 출마하는 것이 당을 위해서도, 국가를 위해서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했지만, 결국 당내 인적 쇄신 요구에 험지 출마로 선회한 것이다. 차기 총선을 앞두고 당 지도자급 인사가 텃밭을 버리고 험지에 나서겠다고 밝힌 것은 김 전 위원장이 처음이다. 이 같은 결정엔 황교안 대표 등 당 지도부가 사전에 김 위원장에게 험지 출마를 요청했고, 김 위원장이 수용하면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위원장은 “대구 지역 출마는 나름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 보수정치의 중심인 대구·경북 지역이 그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당(黨)과 보수 정치가 바로 선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대구 주민에게 “한국당과 보수정치가 직면하고 있는 여러 가지 어려움을 보아 이해해주시고 용서해 주시기 바란다”고 썼다.  
 
반면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30분쯤 페이스북에 “나를 두고 시비를 거는 것은 옳지 않다”고 험지 출마론을 일축했다. 홍 전 대표는 “내가 굳이 8년이나 쉰 국회의원에 다시 출마하려는 이유는 네 번이나 험지에서 한 국회의원을 한 번 더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정권 교체를 위해서 마지막으로 여의도에 가야겠다는 것이 첫 번째 이유”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아직 차기 출마 지역구를 뚜렷하게 밝힌 적은 없지만, 고향인 경남 창녕 출마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전 대표가 지난주 대구를 찾아 대구 출마설이 돌기도 했지만, “출마 지역구는 내년 1월 이후에 밝히겠다”고만 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 [페이스북 캡처]

 
홍 전 대표는 또 “나는 이 당에서 유일하게 박근혜 탄핵 정국을 책임질 아무런 이유가 없는 사람이고, 오히려 탄핵으로 궤멸 되었던 이 당을 살린 사람”이라며 “물갈이는 탄핵 정국에서 책임져야 할 사람들끼리 논쟁하고 나를 끼워 그 문제를 왈가왈부하지 마라”는 주장도 했다. 탄핵 와중엔 경남지사였고 대선 국면에서 한국당 후보였다는 점을 거론한 것이다.
 
고향인 경남 거창 출마가 거론되는 김태호 전 지사도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희생은) 내려 놓을 게 있는 사람이 하는 거지, 지금은 내가 내려 놓을만한 게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나는 지난해 6월 지방선거 때도 당의 요구에 따라 출마하는 등 기꺼이 어려움을 같이 나눴다”며 “지금 당이 어려운 건 알지만, 당에 들어간 뒤 더 큰 일에 희생할 각오가 돼 있다”고 했다. 이어 “고향(거창)에는 이미 3개월 전에 주소지 이전을 하고 지역 주민과도 소통하고 있다”며 “공식 출마선언도 조만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의 입장 표명이 이어지며, 황교안 대표의 험지 출마 여부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한국당 관계자는 “당 대표가 지역구에 나가긴 하는지조차 깜깜이”라며 “이제는 구체적인 총선 리더십 방향을 보여줄 때가 아닌가”라고 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