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샤인' 손흥민, 중간평가서 토트넘 최고선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에이스로 부상한 손흥민.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에이스로 부상한 손흥민.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샤인’ 손흥민(27)이 올 시즌 토트넘 중간평가에서 최고 선수로 꼽혔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 손흥민에 8점 부여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18일(한국시간) 2019-20시즌 17경기에 대한 토트넘 선수들의 중간평가를 내렸다. 토트넘은 올 시즌 리그 14위에 그치고 있고, 리그컵에서도 탈락하며 고전을 거듭하고 있다.  
 
이 매체는 손흥민에게 팀 내 가장 높은 평점인 8점을 부여했다. 풋볼런던은 “올 시즌 최고선수다. 8골을 터트렸고 6골을 도왔다. 대부분 골은 챔피언스리그에서 터트렸다”고 극찬했다. ‘손샤인(Son shines)’이라는 표현도 썼다. 손흥민의 성과 shine(빛나다)의 합성어로, 손흥민이 그만큼 빛나는 활약을 펼쳤다는 의미다. 
 
해리 케인과 탕귀 은돔벨레, 토비 알데르베이럴트가 두번째 높은 평점 7점을 받았다.
 
반면 이적설에 휩싸이며 부진한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평점 2점을 받았다. 이 매체는 에릭센에 대해 “토트넘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였지만 올 시즌은 아니다. 활기를 되찾지 않으면 토트넘은 계속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혹평을 내렸다.
 
또 에릭센과 함께 빅터 완야마도 평점 2점을 얻는데 그쳤다. 이밖에 양쪽 풀백 세르주 오리에와 대니 로즈도 각각 3점, 4점을 받았다. 미드필더 델리 알리도 평점 5점에 머물렀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