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공항, 4단계 업그레이드 시작…5년후 세계 3대 공항 된다

인천국제공항 조감도.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 조감도.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이 본격 착수한다. 2024년 제4 활주로 신설사업과 제2 여객터미널 확장사업이 완료되면 세계 3대 공항에 진입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국제공항 제4 활주로 건설과 제2 여객터미널 확장을 골자로 하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을 19일 인천공항 제2 터미널 건설현장에서 열었다.  
 
지난 2001년 3월 29일 개항한 인천국제공항은 급증하는 항공 수요 대응을 위해 지속적인 확장사업을 하고 있다. 지난해엔 3단계 사업을 통해 제2 여객터미널을 개장했다.
하지만 저비용항공사(LCC)의 급격한 성장(전년 대비 20% 성장) 등에 따라 항공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2030년엔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이용객이 1억 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인천공항은 총 4조 840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24년 완료를 목표로 ▶제2 여객터미널 확장 ▶제4 활주로 신설 ▶계류장과 연결교통망 확충 등을 추진한다.
 
제2 여객터미널 확장을 통해 인천공항의 연간 여객 수용 능력은 1억 600만 명의 초대형 허브공항이 된다. 또 세계에서 처음으로 여객 5000만명 이상 수용 가능한 여객터미널을 2개 보유하게 된다. 2024년 국제선 여객 처리와 공항 수용 능력은 두바이와 이스탄불에 이어 3위로 도약이 예상된다.
 
제4 활주로가 만들어지면 시간당 항공기 운항 횟수가 90회에서 107회로 늘어나며, 계류장은 212개에서 285개로 확장된다.
또 현재 제1 터미널과 제2 터미널 간 연결도로 노선을 15.3km에서 13.2km로 단축하게 되며 주차장도 3만 면에서 4만 면으로 확장된다. 4단계 사업이 시행되면 건설 기간에만 약 6만 개의 일자리와 13조원의 생산유발·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인천공항 4단계 사업에 따라 확장될 예정인 제2여객터미널의 모습.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공항 4단계 사업에 따라 확장될 예정인 제2여객터미널의 모습. [사진 인천국제공항공사]

 
국토교통부 김경욱 2차관은 “인천국제공항은 그간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세계 최고수준의 허브공항,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경제공항, 이용객에게 편리한 스마트공항, 문화와 예술을 접목하고 친환경을 강조한 그린아트공항, 모두가 마음 놓고 이용하는 안전공항의 5가지 목표를 통해 인천공항을 사람 중심 경제를 구현하는 혁신적이고, 포용적인 플랫폼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인천공항공사는 2023년을 목표로 추진 중인 인천공항 4단계 건설 기본계획에 항공정비단지(MRO)를 추가 신설한다. MRO는 항공기의 정비(Maintenance)와 수리(repair), 분해 조립(Overhaul)하는 정비사업을 뜻한다.
 
인천공항공사는 제2 여객터미널 인근에 약 1600만㎡(약 50만평) 규모의 부지를 확보해 MRO 조성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공항에 MRO 단지가 신설되면 연간 1조 3000억원 규모의 국부 유출을 막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국내에선 항공 정비를 위한 인프라가 부족해 인천공항에 취항하는 항공사가 싱가포르와 중국 등 해외에 항공기 정비를 위탁하고 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