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곧 만나자"는데···北 "적대정책 철회전 꿈도 꾸지 말라"

해외동포사업국 행사 참석한 북한 김영철. [조선중앙TV 보도화면 캡쳐=연합뉴스]

해외동포사업국 행사 참석한 북한 김영철. [조선중앙TV 보도화면 캡쳐=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미국을 향해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기 전에는 비핵화 협상에 대하여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19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담화에서 미국의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과 북한인권결의 참여 등을 거론하며 “미국이 말끝마다 비핵화 협상에 대하여 운운하고 있는데 조선반도 핵 문제의 근원인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완전하고도 되돌릴 수 없게 철회되기 전에는 그에 대해 논의할 여지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비핵화 협상의 틀거리 내에서 조미관계 개선과 평화체제 수립을 위한 문제들을 함께 토의하는 것이 아니라 조미 사이에 신뢰구축이 선행되고 우리의 안전과 발전을 저해하는 온갖 위협들이 깨끗이 제거된 다음에야 비핵화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시간에 맞추어 이른 새벽 발표된 이번 담화는 한미 군 당국의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 발표 이후 나온 북측의 첫 반응이다.
 
김 위원장은 연합공중훈련 연기에 대해 “우리가 미국에 요구하는 것은 남조선과의 합동군사연습에서 빠지든가 아니면 연습 자체를 완전히 중지하라는 것”이라며 미국의 결정을 평가절하했다.
 
특히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의 ‘선의 조치’, ‘상응 성의’ 발언에 대해 강한 불쾌감을 표했다.
 
김 위원장은 “합동군사연습이 연기된다고 하여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이 보장되는 것이 아니며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에 도움이 되는 것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17일 태국 방콕 아바니리버사이드호텔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공동회견에서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을 발표했다. 당시 그는 “양국의 이런 결정은 외교적 노력과 평화를 촉진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선의의 조치”라며 상응 조치로 북한의 조건 없는 협상 복귀를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의 대북 인권결의안 참여에 대해서도 “미국이 조미 대화에 관심이 있다면 어째서 대화 상대방인 우리를 모독하고 압살하기 위한 반공화국 인권 소동과 제재압박에 그처럼 악을 쓰며 달라붙고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바쁠 것이 없으며 지금처럼 잔꾀를 부리고 있는 미국과 마주 앉을 생각이 전혀 없다”며 “이제는 미국 대통령이 1년도 퍽 넘게 자부하며 말끝마다 자랑해온 치적들에 대해 조목조목 해당한 값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