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스퍼 美국방 "한미일 3자 협력 위한 日 노력 환영"

제6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참석차 태국을 찾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지난 17일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과 포토세션을 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제6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참석차 태국을 찾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지난 17일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과 포토세션을 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18일(현지시간) 한미일 3자 협력 강화를 위한 일본의 노력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날 미 국방부가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가 열린 태국 방콕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을 만나 지역 안보 네트워크 개발의 필요성을 거론하며 이 같이 말했다.
 
미 국방부는 "두 장관은 뜻이 통하는 파트너들 간의 역내 안보 네트워크 개발의 필요성에 동의했다"며 "에스퍼 장관은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인도, 호주와는 물론 미국, 한국, 3국 간의 협력 및 상호운용성 개선을 위한 일본의 노력을 환영했다"고 전했다.
 
이는 오는 23일 종료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연장이 필요하다는 미국 측 입장을 담은 발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또 에스퍼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의 폐기를 위해 미국이 전념하고 있음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양국 장관은 미일 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평화와 안보, 번영의 코너스톤(cornerstone·주춧돌)'임을 재확인하고, 동중국해와 남중국해, 넓게는 전세계적으로 자유롭고 개방된 지역, 규칙에 기반을 둔 질서를 유지하자는 뜻을 재확인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