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오늘 국민과 대화, 사회는 배철수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국민 300명과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생방송 대화에 나선다. 이날 오후 8시부터 100분간 MBC에서 진행되는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다.
 

국민 300명과 타운홀 미팅 방식
오후 8시부터 100분간 생중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사전각본 없이 국민들의 즉석 질문에 대통령이 답하는 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국정 현안에 대한 다양한 국민 의견이 여과 없이 국정 최고 책임자에게 전달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5년 임기의 반환점을 돈 시점에서 대통령이 직접 대국민 소통에 나선다는 의미가 있다.
 
타운홀 미팅은 주로 미국에서 보편화된 공개 토론 방식이다. 미 대선 경선은 3차례 대선 후보 TV토론 중 두 번째는 타운홀 미팅으로 진행한다. 문 대통령이 이 형식을 선호했다고 한다.
 
19일 대화는 300명의 국민 패널이 즉석에서 손을 들고 질문하면 문 대통령이 답변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과 1953년생 동갑인 라디오 DJ 배철수씨가 진행을 맡는다. 박연경·허일후 MBC 아나운서가 보조 MC를 맡았다. 300명 선정과 관련해 고 대변인은 “주관사 MBC측이 세대, 지역, 성별 등 인구비율과 노인, 농어촌,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와 소외지역 국민들을 배려해 선정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공개모집엔 1만6000명이 신청했다고 한다.
 
역대 대통령도 타운홀 미팅 방식을 택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은 TV 생중계로 처음 국민과의 대화에 나섰다. 6·29 선언 3주년인 1990년 6월 청와대로 각계 인사 120명을 불러 12명과 대화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인 98년 1월 18일 KBS 공개홀에서 방청객 600명이 자리한 가운데 시민 200명(패널)과 대화 자리를 마련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도 당선인 시절인 2003년 1월 18일, 전문가 및 국민 패널 70여 명의 질문, 인터넷을 통한 즉석 질문을 받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08년 9월 9일, 전문가 및 국민 패널 100명과 함께 한 ‘국민과의 대화’ 자리를 마련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민과의 직접 대화에는 나서지 않았다.
 
청와대는 이번 대화를 두고 “역대와 달리 사전 각본이 없다”고 말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참모들이 질의응답을 준비했지만 예상외 질문에 답변하는 것은 대통령 몫”이라며 “대통령이 기출문제 없는 시험을 보는 모양새가 됐다”고 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