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소 화장품 브랜드 닥터자르트, 에스티 로더에 1조3000억에 팔린다

.

.

국내 중소 화장품 브랜드 닥터 자르트의 모기업이 미국 화장품 거인 에스티 로더에 인수된다. 인수 대금은 약 11억 달러(약 1조3000억원)가 될 전망이다. 에스티 로더가 아시아 화장품 브랜드를 인수해 포트폴리오에 추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시아 화장품 브랜드로 처음
다음달 인수 절차 마무리

닥터자르트와 남성 코스메틱 브랜드 DTRT 등을 보유한 해브앤비는 18일 오전(현지시간) 미국에서 에스티로더에 지분 전량을 넘기는 계약에 서명했다고 발표했다. 인수절차는 다음달 마무리된다. 현재 해브앤비의 기업가치는 17억 달러(1조9000억원)로 평가된다. 계약조건과 금액은 아직 미공개지만, 기업 가치 평가액에서 에스티 로더의 지난 지분 투자분을 제외한 약 11억 달러 상당의 계약이 될 전망이다.  
 
에스티 로더는 앞서 2015년 해브앤비에 지분투자하면서 관계를 이어왔다. 에스티 로더는 자사의 스킨케어 부문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인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ㆍ태평양, 북미, 영국 등의 지역에서 반응이 좋은 브랜드를 인수해 소비자층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2004년 설립된 해브앤비는 ‘헬스앤드뷰티(Health & Beauty)’란 뜻의 기업이다. 건축학도 출신인 이진욱 대표가 피부과 유통 화장품 관련 사업을 하다 ‘피부과 전문의가 만든 화장품’이라는 콘셉트의 화장품 브랜드 닥터자르트를 론칭했다. 이후 이 브랜드의 BB크림이 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급성장했다. 현재 보습 라인인 ‘세라마이딘’과 진정 라인 ‘시카페어’ 등이 스테디셀러다. 지난 2015년 863억원이던 매출은 지난해엔 4898억원(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뛰면서 빠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이진욱 대표는 인수 절차가 마무리된 이후에도 설립자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회사에 남을 예정이다. 이 대표는 “에스티 로더 컴퍼니즈는 우리 브랜드의 가장 이상적인 파트너”라고 말했다. 에스티 로더 파브리지오 프레다 회장은 “닥터자르트 스킨케어 제품은 에스티 로더의 다양한 고급 뷰티 브랜드 포트폴리오에 전략적으로 추가되기 적합하며 세계적인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