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탁현민 "내가 靑 있었다면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안했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18일 방송된 tvN ’김현정의 쎈터:뷰‘에 출연했다. [tvN 캡처]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18일 방송된 tvN ’김현정의 쎈터:뷰‘에 출연했다. [tvN 캡처]

탁현민 청와대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18일 “내가 청와대에 있었다면 ‘국민과의 대화’ 연출은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탁 위원은 이날 오후 tvN ‘김현정의 쎈터:뷰’와의 인터뷰에서 “소통의 총량이 적지 않고 대통령이 생각하시는 바를 언제든 국민에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는데, 이렇게 또 ‘국민과의 대화’를 별도의 시간을 내서 한다는 것에 대해서 아직까지 제가 이해를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100분간 각본 없이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국민과의 대화’에 나선다. 문 대통령은 사전 신청을 통해 선정된 300명에게 즉석 질문을 받고 답변할 예정이다. 가수 겸 라디오DJ 배철수씨가 사회를 맡고 MBC 허일후·박연경 아나운서가 보조MC를 맡았다. 행사를 주관하는 MBC는 사전에 인구 비율과 사회적 약자, 소외지역 국민을 배려해 패널을 맡을 시민 300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탁 위원은 “본인이 이번 행사를 자문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기획을 했다면) 어떤 이야기를 담아야 할지 무척 곤혹스러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300명의 표본집단을 과연 어떻게 뽑아낼 수 있을지, 또 대통령에게 궁금한 300명을 무작위로 뽑으면 그게 전체 국민과의 대화에 부합하는 지도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배철수씨가 사회자로 정해진 데 대해선 “연출가가 머리를 잘 썼다고 생각한다. 배철수씨는 어느 방송이든 받을 수 있는 사람”이라며 “음악과 대중문화에 신뢰할 수 있는 인물임이 분명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배철수씨가 ‘나이 마흔이 넘으면 사회에 불만을 얘기하면 안 된다. 책임을 져야지. 왜 자꾸 불만을 얘기하느냐’라고 말한 적이 있다”며 “그 말이 개인적으로 참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탁 위원은 “판문점 정상회담 당시 환송공연에 남북 정상 내외의 입장곡으로 ‘발해를 꿈꾸며’를 사용한 이후 서태지씨를 만난 적이 있다”며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서태지씨가 ‘20살 때 발해를 꿈꾸며를 썼는데, 당시 환송공연에서 내가 이 곡을 왜 썼는지에 대해서 다 보여준 것 같다’고 밝혀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실은 그 해에 만약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이 있었으면 서태지씨와 의기투합해서 ‘발해를 꿈꾸며’로 특별한 버전을 같이하기로 하고 실제 여러 조율과 영상작업 등을 진행했었다”는 뒷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탁현민 자문위원은 청와대 행정관 재직당시, 가장 인상깊었던 행사로 판문점 정상회담 환송공연을 꼽았다. 특히 서태지의 ‘발해를 꿈꾸며’에 맞춰 남북 정상 내외가 레드카펫을 밟고 나올 때를 떠올렸다. [tvN 캡처]

탁현민 자문위원은 청와대 행정관 재직당시, 가장 인상깊었던 행사로 판문점 정상회담 환송공연을 꼽았다. 특히 서태지의 ‘발해를 꿈꾸며’에 맞춰 남북 정상 내외가 레드카펫을 밟고 나올 때를 떠올렸다. [tvN 캡처]

 
탁 위원은 정치활동 가능성에 대해서는 “제가 정치와 어울린다고 생각한 적이 한 번도 없고 재미도 없다”며 “내 능력이 100이라면 70만 요구하는 자리에서, 나머지 30은 상상력을 발휘하는 데 쓰고 싶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