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 아침 '올 첫눈' 보는 사람 많을 듯···출근길 빙판 주의

강추위를 보였던 지난14일 서울 종로구 한 건물 옥상에 얼음이 얼어있다. 기상청은 19일 오전 전국에 눈이 흩날리고, 출근길 빙판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강추위를 보였던 지난14일 서울 종로구 한 건물 옥상에 얼음이 얼어있다. 기상청은 19일 오전 전국에 눈이 흩날리고, 출근길 빙판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18일 밤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밤사이 눈이 전국 곳곳에 눈이 날릴 것으로 보인다.

18일 깜짝 불어온 황사는 '1일천하'… 내일은 '청정'

 
기상청은 18일 “우리나라 북서쪽에 위치한 영하 5도 이하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영상 15~16도의 서해바다와 만나면서, 20도 이상 큰 온도 차이로 인해 구름대가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18일 밤부터 19일 오전 6시까지 경기남부‧충청도‧전라도‧제주도 산지에 눈 또는 비가 조금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18일 밤 사이 전국 일부 눈 흩날려, 출근길 빙판 주의

북서쪽에서 부는 차가운 바람이 서해상에서 만나 서해안에 비구름을 만들고 있다(원 안). [자료 기상청]

북서쪽에서 부는 차가운 바람이 서해상에서 만나 서해안에 비구름을 만들고 있다(원 안). [자료 기상청]

18일 현재 전국이 구름 많고 서해안은 해상에서 생성된 구름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지만, 강한 바람이 계속해서 불면서 19일 오후 서울‧경기‧강원도부터 맑아질 것으로 보인다.
 
구름이 머무는 18일과 19일 사이 경기남부와 충청내륙에는 1~3㎝, 충남 서해안과 전북, 제주도산지, 서해5도에는 1㎝ 내외의 눈이 날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기온이 낮고 지형에 따라서는 일부 지역은 눈이 조금 쌓일 수도 있어, 아침 운전 시 도로에 얇게 깔리는 얼음을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기남부와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산지, 서해5도에는 5㎜ 미만의 비가 예상된다.
자동차 매연과 먼지가 뒤썩여 검은색으로 보이는 블랙아이스. [중앙포토]

자동차 매연과 먼지가 뒤썩여 검은색으로 보이는 블랙아이스. [중앙포토]

 

추위 수요일까지 지속

낮부터 기온이 크게 떨어진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시민의숲에서 두꺼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번 추위는 수요일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낮부터 기온이 크게 떨어진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시민의숲에서 두꺼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번 추위는 수요일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22일 절기상 얼음이 얼기 시작한다는 ‘소설(小雪)’을 앞두고 수요일까지 추위가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19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7도, 낮 최고기온은 3~11도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상 3~15도, 평년 영하 4도~6도인 것과 비교해도 훨씬 추운 아침 출근길이 예상된다.
낮 기온도 평년 8~15도에 비해 5도 이상 낮아 매서운 추위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18일 오후 11시를 기해 서울·세종·강원 전역과 충북·충남·경기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도 발효된다.
 
추위는 수요일인 20일까지 이어진다. 20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9도~4도로 19일보다 더 떨어지고, 낮 최고기온은 5~12도가 예상된다.
 
북서풍의 영향으로 해안과 강원산지에는 시속 35~60㎞(초속 10~16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그 밖의 지역도 시속 30~45㎞(초속 8~12m)의 바람이 불어 체감 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시설물 관리에도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황사는 남쪽으로 쭉쭉 밀려나

18일 17시까지 전국 황사(PM10) 농도. [자료 한국환경공단]

18일 17시까지 전국 황사(PM10) 농도. [자료 한국환경공단]

18일 강한 바람을 타고 새벽부터 갑자기 불어닥쳤던 황사는 역시 강한 바람을 타고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는 “19일 전국에 ‘좋음’~‘보통’ 수준의 대기질이 예상되고, 다만 호남권‧대구‧부산‧울산‧경남‧제주 등 남부지방은 전날 유입된 황사의 영향으로 새벽까지는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대기질통합예보센터 이용미 예보관은 “황사는 한 번 발원한 먼지가 빠르게 불어들어온 뒤 하루정도면 지나간다”며 “대기 상층에는 일부 남아있을 수 있지만, 지상의 황사는 오늘 내내 부는 강한 바람에 모두 확산되고, 내일은 비교적 청정한 공기가 들어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남부지역 외에 중부 내륙지역의 경우도 바람이 다소 약할 수 있어 19일 새벽까지는 황사의 영향이 남아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