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 겨누고, 진압봉 휘두르고…홍콩 이공대 체포작전 시작

 
18일(현지시간) 홍콩 이공대 인근에서 경찰이 총을 겨누자 놀란 시위대와 취재진이 흩어지고 있다. [A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홍콩 이공대 인근에서 경찰이 총을 겨누자 놀란 시위대와 취재진이 흩어지고 있다. [AP=연합뉴스]

연일 시위가 이어지는 홍콩에서 반정부 시위대와 경찰 간의 격렬한 대치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8일(현지시간) 시위대의 최후의 보루로 알려진 '홍콩 폴리텍대(홍콩 이공대)'에서 일부 시위대 검거하는 등 경찰의 이공대 포위 작전이 시작됐다. 

[서소문사진관]

 
홍콩 경찰이 18일(현지시간) 홍콩 이공대를 탈출하려는 시위대를 향해 권총을 조준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 경찰이 18일(현지시간) 홍콩 이공대를 탈출하려는 시위대를 향해 권총을 조준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이공대 인근에서 한 여성 시위대가 경찰들에게 끌려가고 있다. [AF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이공대 인근에서 한 여성 시위대가 경찰들에게 끌려가고 있다. [AF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이공대 앞 도로에서 경찰과 시위대가 격렬히 충돌하고 있다. 경찰들이 쏜 최루탄과 시위대가 던진 화염병으로 발생한 연기가 이공대 인근 도로에 자욱하다.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이공대 앞 도로에서 경찰과 시위대가 격렬히 충돌하고 있다. 경찰들이 쏜 최루탄과 시위대가 던진 화염병으로 발생한 연기가 이공대 인근 도로에 자욱하다. [로이터=연합뉴스]

현지언론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전날 밤 9시께 응급구조 요원과 언론을 포함한 이공대 내부의 모든 사람에게 강제 철수 명령을 내리며 남아있는 모든 사람을 체포하겠다가 밝혔고, 이날 새벽 대학생들이 중심이 된 이공대 시위대와 격렬히 충돌했다. 거센 시위가 벌어졌던 홍콩 중문대를 비롯해 시립대와 침례대 등 대부분 대학에선 시위대가 물러났기에 이공대는 시위대의 마지막 거점으로 알려져 있었다.
이날 새벽 시위대가 경찰의 진입을 막기위해 설치한 장애물에 던진 화염병으로 인해 이공대로 올라가는 계단이 온통 불바다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새벽 시위대가 경찰의 진입을 막기위해 설치한 장애물에 던진 화염병으로 인해 이공대로 올라가는 계단이 온통 불바다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새벽 이공대 인근에서 경찰들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새벽 이공대 인근에서 경찰들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새벽 이공대 인근 크로스 하버 터널로 통하는 고속도로 다리 위에서 경찰 장갑차들이 시위대 쪽으로 접근하자 시위대가 화염병을 던지며 저항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새벽 이공대 인근 크로스 하버 터널로 통하는 고속도로 다리 위에서 경찰 장갑차들이 시위대 쪽으로 접근하자 시위대가 화염병을 던지며 저항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이공대 인근 크로스 하버 터널로 통하는 고속도로 다리위에 있는 시위대를 향해 경찰들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이공대 인근 크로스 하버 터널로 통하는 고속도로 다리위에 있는 시위대를 향해 경찰들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시위대는 진압에 맞서 학교 정문을 봉쇄하고, 화염병과 불화살, 벽돌 등을 투척하며 대항했고, 교정 곳곳에선 불길이 치솟고 폭발음이 들리기도 했다. 이에 경찰들은 물대포와 최루탄 등을 발사하며 시위대에 맞섰다. 또한 이날 새벽 3시께에는 경찰이 이공대 인근 침사추이 지역에서 시위대를 향해 실탄 3발을 발사했고, 전날에는 시위대가 인민해방군 막사 인근에 설치된 저지선을 향해 돌진하자, 홍콩 경찰이 차량을 향해 실탄을 발사하기도 했다.
이날 이공대 부근에서 대학생들이 경찰에서 체포되어 연행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날 이공대 부근에서 대학생들이 경찰에서 체포되어 연행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홍콩 폴리테크닉 대학(이공대) 근처에서 대학생들이 경찰에 의해 구금되어 있다. [AF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홍콩 폴리테크닉 대학(이공대) 근처에서 대학생들이 경찰에 의해 구금되어 있다. [AFP=연합뉴스]

홍콩 경찰은 이날 이공대 교정을 탈출하려는 시위대를 포함해 인근 침사추이 지역에서 지지 시위를 벌이던 시민 등 100여 명의 시위대를 체포했으며, 교문 입구의 시위대 의무실에 있던 부상 중인 학생들도 연행됐다. 이과정에서 일부 경찰들이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거나 진압봉을 휘두르는 등 과격 진압을 펼쳐 여러명의 시위대가 피흘리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또한 이공대를 벗어나려던 일부 시위대는 다시 이공대 담을 넘어 교정으로 돌아가기도 했다.
경찰들이 이공대를 벗어나려다 넘어진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다. [AFP= 연합뉴스]

경찰들이 이공대를 벗어나려다 넘어진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다. [AFP= 연합뉴스]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진압봉을 휘두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진압봉을 휘두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경찰들이 이공대를 벗어나려던 한 시위대를 넘어트려 붙잡고 있다. [AFP=연합뉴스]

경찰들이 이공대를 벗어나려던 한 시위대를 넘어트려 붙잡고 있다. [AFP=연합뉴스]

경찰들에게 붙잡힌 한 시위대가 피를 흘린채 구금되어 있다. [AFP=연합뉴스]

경찰들에게 붙잡힌 한 시위대가 피를 흘린채 구금되어 있다. [AFP=연합뉴스]

이날 일부 시위대가 이공대 밖으로 탈출을 시도했지만, 경찰이 이공대 교정을 전면 봉쇄하고 시위대를 체포하자 교정 안으로 되돌아 가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이날 일부 시위대가 이공대 밖으로 탈출을 시도했지만, 경찰이 이공대 교정을 전면 봉쇄하고 시위대를 체포하자 교정 안으로 되돌아 가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홍콩 이공대에 대한 경찰의 강경 대응 소식이 전해지면서 홍콩 시민들도 거세게 반발할 조짐이다. SNS에는 홍콩이공대 안을 지원사격 하라는 메시지가 돌고 있고, 이날 오전부터 조던역 사거리가 시위대가 뿌린 보도블록으로 다시 차단되는 등 이공대를 지원하는 거리 시위가 시작됐다.  
 
이공대의 담벼락에 시위대가 쓴 '결코 잊자 말자, 결코 포기하지 말자'라는 글귀가 쓰여 있다. [AFP=연합뉴스]

이공대의 담벼락에 시위대가 쓴 '결코 잊자 말자, 결코 포기하지 말자'라는 글귀가 쓰여 있다. [AFP=연합뉴스]

한편 홍콩 법원은 이날 홍콩 정부의 ‘복면금지법’에 대해 위헌 결정을 내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18일(현지시간) 이공대 캠퍼스내에서 두명의 대학생 여성 시위대가 손을 잡고 최루탄 연기속을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이공대 캠퍼스내에서 두명의 대학생 여성 시위대가 손을 잡고 최루탄 연기속을 지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우상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