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의원 연봉 30% 삭감안 발의···다른 3당은 동참 안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국회의원 세비를 30% 삭감하는 내용의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원내교섭단체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은 법안 발의에 한 명도 동참하지 않았다고 심 대표는 덧붙였다.
 
심 대표는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 보수 총액을 최저임금액의 5배를 넘지 않는 범위에서 정하도록 하는 내용의 ‘국회의원 수당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다”며 “통과 시 현재 최저임금의 7.25배에 달하는 의원 세비를 30% 삭감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법안 발의에는 심 대표를 비롯해 윤소하 원내대표, 김종대·여영국·이정미·추혜선 의원 등 정의당 의원 6명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대안신당 유성엽 대표·천정배 의원,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동참했다.
 
심 대표는 “(법안에)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소위 원내교섭단체 3당 의원은 한 명도 서명을 해주지 않아 아쉽게 생각한다”며 “국회 개혁을 더는 말로만 하지 말자”고 지적했다.
 
법안 통과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의당이 제기한 개혁은 국민의 강력한 뒷받침이 있기 때문에 성공한 적도 많다”며 “대표적인 것이 특수활동비 폐지”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저희가 교섭단체였을 때 특활비를 내려놨고 그게 강력한 나비효과가 됐다”며 “무엇보다 국민의 격려 속에서 거대정당들도 특활비를 내놓을 수밖에 없었다”고 부연했다.
 
‘세비 삭감이 의원 정수 확대를 위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의원정수 확대를 위해서는 (세비 삭감이) 당연히 전제돼야 하지만 이 시점에서 연동하기는 어렵다고 본다”며 “결국 기득권을 가진 민주당과 한국당이 최종판단할 문제”라고 답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