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국민 300명과 '각본 없이 생방송' 대화…진행은 동갑내기 배철수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국민 300명과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생방송 대화에 나선다. 이날 오후 8시부터 100분간 MBC에서 진행되는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8월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출범 100일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 보고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8월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출범 100일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 보고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19일 MBC와 타운홀 방식 '국민과의 대화' 출연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사전각본 없이 국민들의 즉석 질문에 대통령이 답하는 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국정 현안에 대한 다양한 국민 의견이 여과 없이 국정 최고 책임자에게 전달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5년 임기의 반환점을 돈 시점에서 대통령이 직접 대국민 소통에 나선다는 의미가 있다.
 

미국서 보편화된 방식 

 이번에 도입된 타운홀 미팅은 주로 미국에서 보편화된 공개 토론 방식이다. 미 대선 경선은 3차례의 대선 후보 TV토론 중 두 번째는 타운홀 미팅으로 진행해서 후보자들이 유권자들로부터 즉석에서 질문을 받도록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기자간담회보다는 국민과의 직접 대화 형식을 선호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맞은 지난 5월엔 KBS와 일대일 대담을 했다. 일반 국민은 아니지만 취임 첫해인 2017년 8월 청와대로 국민인수위원회 250여명을 초청해 20분간 질문 2개를 받은 적도 있다. 
 
 19일 대화는 300명의 국민 패널이 즉석에서 손을 들고 궁금한 점을 질문하면 문 대통령이 답변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문 대통령과 1953년생 동갑내기인 라디오 DJ 배철수씨가 진행자를 맡아 질문자를 지목하게 된다. 박연경ㆍ허일후 MBC 아나운서가 보조 MC를 맡았다. 300명 선정과 관련해 고 대변인은 “세대, 지역, 성별 등 인구비율과 노인, 농어촌,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와 소외지역 국민들을 배려해 선정했다고 주관사인 MBC 측은 밝혔다”고 전했다. MBC가 지난 10일부터 16일까지 진행한 공개모집에는 1만6000명의 신청자가 몰렸다. 
 

역대 대통령도 종종했다 

 역대 대통령도 국민과의 대화에 나설 때면 타운홀 미팅 방식이곤 했다. 다만 세부 형식에선 다양했다. 방송사가 국민 패널을 선정하고, 전문가 패널도 함께 참석시켜 대통령이 일부 방청석에서 자유 질문을 받는 형식이 많았다. 대통령이 교수와 언론인 등 전문가 패널들로부터만 질문을 받는 경우도 있었다. 

김대중 대통령당선자가 1998년 1월 18일 오후 KBS홀에서 열린 [국민과의 대화,한국인의 저력을 보여줍시다.]는 TV생방송 프로그램에 출연,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김대중 대통령당선자가 1998년 1월 18일 오후 KBS홀에서 열린 [국민과의 대화,한국인의 저력을 보여줍시다.]는 TV생방송 프로그램에 출연,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TV 생중계로 처음 국민과의 대화에 나선 대통령은 노태우 전 대통령이다. 노 전 대통령은 1990년 6월 대통령 직선제 개헌을 수용한 6·29 선언 3주년을 맞아 청와대 영빈관으로 각계 인사 120명을 초청해 12명과 대화를 나눴다. 타운홀 미팅이 대중적으로 인상을 남긴 것은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 때다. 당선인 시절인 1998년 1월 18일 KBS 공개홀에서 열린 첫 국민과의 대화에는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200명의 시민이 국민 패널로 참석했고 방청객도 600명이 자리했다. IMF 외환위기 극복을 주제로 한 방송은 53.3%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노무현 대통령이 2005년 8월 25일 `KBS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답변하고 있다. [중앙포토]

노무현 대통령이 2005년 8월 25일 `KBS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답변하고 있다. [중앙포토]

 
 노무현 전 대통령도 당선인 시절이던 2003년 1월 18일 국민과의 대화에 나섰다. 노 전 대통령은 4명의 전문가 패널과 70여 명의 방청객 질문 외에도 인터넷을 통해 즉석에서 들어오는 질문들에 답변했다. 노 전 대통령은 2006년 3월 23일 당시 5대 포털사이트가 공동으로 주관한 ‘국민과의 인터넷 대화’에서 시민 패널 5명과 대화를 나눴다.
양천구 목동 SBS 스튜디오에서 2009년 1월 30일 밤 생방송으로 진행된 대통령과의 원탁대화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우로부터 탤런트 박상원, 조국 서울대교수, 김형민 SBS 부국장, 이 대통령, 정갑영 연세대교수, 김민전 경희대교수. [중앙포토]

양천구 목동 SBS 스튜디오에서 2009년 1월 30일 밤 생방송으로 진행된 대통령과의 원탁대화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우로부터 탤런트 박상원, 조국 서울대교수, 김형민 SBS 부국장, 이 대통령, 정갑영 연세대교수, 김민전 경희대교수.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08년 9월 9일 첫 국민과의 대화를 했다. 정은아 아나운서가 사회를 보고, 전문가 패널과 국민 패널 100명이 함께 앉아 질문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대화 중반 농어촌 관련 질문이 나오자 “농어촌 문제가 나오니 열이 난다. 서서 답변하겠다”며 벌떡 일어서 답변하며 끝날 때까지 자리에 다시 앉지 않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민과의 직접 대화에는 나서지 않았다. 2017년 1월 탄핵으로 직무가 정지된 상황에서 처음으로 유튜브 채널인 ‘정규재 TV’와 단독 인터뷰를 갖고 당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번 대화를 두고 “역대와 달리 사전 각본이 없다”고 말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참모들이 질의응답을 준비했지만 예상외 질문에 답변하는 것은 대통령 몫”이라며 “대통령이 기출문제 없는 시험을 보는 모양새가 됐다”고 했다. 지난 5월 취임 2주년 KBS 송현정 기자와의 대담과 유사하다. 방송 특성상 그러나 주제를 정한 간단한 큐시트는 있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