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첫 서빙로봇 ‘딜리’…배달의민족 “월 90만원에 빌리세요”

찬장 판교라스트리스점에서 서빙로봇 딜리가 주문받은 음식을 운반하고 있다. [사진 풀무원푸드앤컬처]

찬장 판교라스트리스점에서 서빙로봇 딜리가 주문받은 음식을 운반하고 있다. [사진 풀무원푸드앤컬처]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식당에서 사람 대신 요리를 식탁까지 서빙하는 로봇 ‘딜리’를 빌려주는 프로그램을 18일 정식 출시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날 서빙로봇 ‘딜리’ 렌탈 프로그램 홈페이지를 열고 로봇 도입 관련 문의를 받고 있다. 매장 내 서빙로봇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면 누구나 상담받을 수 있다.  
 
렌탈 가격은 2년 계약 기준 월 90만원, 1년 계약시 월 120만원이다. 로봇 대여부터 정기 관리, 영업배상책임보험 등이 포함된 금액이다.
 
‘딜리’는 실내 레스토랑 전용 자율주행 로봇으로 중국의 로봇 기업 푸두가 제조ㆍ공급한다. 딜리는 한 번에 4개의 테이블에 음식을 나를 수 있고, 최대 50kg까지 적재할 수 있다.
 
점원이 딜리의 선반에 음식을 올려놓고 테이블 번호를 누르면, 딜리는 최적의 경로로 주문자의 테이블까지 이동한다. 장애물을 마주치면 알아서 피해간다.  
 
우아한형제들은 “서빙로봇이 단순반복 업무, 야간 근무 등 어려운 일을 맡으면 점원은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할 수 있고 고객 서비스 품질은 향상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형태와 기능의 로봇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