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에어, 균열 발견된 보잉 항공기 수리 완료···내일 운항 재개

진에어. [연합뉴스]

진에어. [연합뉴스]

진에어가 동체 구조부 균열이 발견된 737 NG(넥스트 제너레이션) 항공기 1대의 수리를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항공기는 오는 19일부터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다.
 
이번 수리 작업은 보잉 기술진이 내한해 지난 1일부터 약 2주간 균열이 발견된 해당 부품(피클포크)과 반대편의 동일한 부품도 완전히 교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진에어는 “수리가 끝나고 지상 점검과 시범 비행 등의 안전성 확인을 거쳐 제작인증 당국인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 이후 국토교통부 항공안전감독관을 통해 수리 결과를 확인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항공기를 어느 노선에 투입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국적 항공사가 보유한 보잉 737 NG 계열 가운데 동체 균열이 발견돼 운항 정지된 항공기는 13대에서 12대로 줄어들었다.
 
국토부는 지난 10일까지 이 계열 기종 100대에 대한 점검을 마쳤으며, 오는 25일까지 비행 2만회 미만인 나머지 50대에 대한 점검을 끝낼 계획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