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글중심] "유튜버 사절"…노튜버(No-Tuber) 식당이 늘어난다

 
인기 식당 앞에 낯선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가게 내 개인방송 촬영을 금지합니다. 동의 없이 촬영 후 각종 SNS 및 유튜브에 올리실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노튜버(No+유튜버) 존’ 식당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유튜버들이 카메라와 삼각대, 조명 등 장비를 갖고 촬영하다보니 손님에게 방해가 되기 때문인데요. 옆에서 밥을 먹던 손님들이 원치 않게 영상에 찍히거나 다짜고짜 카메라를 들이밀며 인터뷰 해달라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온라인 댓글에는 “단골 식당에도 유튜버가 ‘홍보해 주는 거니 식사 요금 안 내겠다’고 배를 째더라”는 증언도 올라왔습니다.
 
네티즌들은 “노튜버 존이 많아지면 좋겠다”고 입을 모아 말합니다. 한 네티즌은 “이제는 어디서 촬영하는 것 아닌가 주변을 두리번거린다”고 합니다. “길거리에서도 행인들의 얼굴이 찍혀 모자이크 없이 그대로 실시간 방송에 송출된다”며 “제재나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많습니다. 일부 네티즌은 "노튜버 존이 노키즈 존과 같은 차별 아니냐"고 반문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어제의 e글중심 ▷ 캠퍼스 내 한·중 갈등…'독도는 일본 땅'까지 나붙어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클리앙
"조명 세팅에 옆자리까지 침범해서 화면 안 나온다고 자리 옮겨달라 하질 않나 다짜고짜 인터뷰 하자고 붙질 않나. 좀 불쾌했었습니다. 단독 1인으로 먹으며 리뷰하고 그냥 가는 유튜버는 간혹 보아 괜찮았습니다만 아주 간혹 선을 넘는 부류들이 분명히 있습니다."

ID '열쇠'

#다음
"갑자기 카메라 설치하고 큰 소리로 떠들어서 다른 손님들 까지 불편하게 하더니만. 자기가 홍보해 주는 거니 식사요금 안내겠다고 배를 째더란다. 무전취식으로 신고한다니까 나쁜 식당으로 유튜브에 올려서 쫄딱 망하게 하겠다고 협박... 보다 못한 다른 손님들까지 경찰에 신고하라고, 도망 못 가게 문 잠그라고 도와주고... 경찰이 온 후에야 며칠 안에 식사비 계좌 이체 해준다고 각서 쓰고 나갔다. 첨부터 양해구하고 찍던가 ~무슨 짓이냐!!"

ID '대마왕' 

#다음
"BJ들 보면 길거리 돌아다니면서 마음대로 실시간 영상을 송출하는데 그 화면에 찍히는 일반 사람들을 방송 채팅방에서 '돼지 같이 생겼네' '양아치네' 온갖 인신 공격, 평가, 서로 낄길대면서 웃고 장난 아님... 그 지나가는 사람은 무슨 잘못으로 뒤에서 저런 지적질이나 놀림의 대상이 되어야 하나? 막말로 사전에 촬영 허가를 받던가 길가는 모든 사람에게 촬영 협조를 받아야 하는거 아냐? 생방송이라 모자이크 처리도 안되는데~"

ID '남자의매력'

#다음
"사람 자체를 배제하니까 차별 맞는데. 노튜브는 방송만 안 하면 원칙대로 음식점 이용할 수 있는 거니까 둘은 완전 다른거죠... 먹지 말라는 것도 아니고 방송만 하지 말라는 건데 무슨 차별이래... 방송하지 않는 건 공공장소에서 에티켓인거지."

ID '이시은'

#유튜브
"선택이라 본다. 부모가 조금만 애들 케어하고 조심했다면 노키즈존이 안생겼을 테지. 것과 마찬가지로 노튜브존도 적어도 일주일 전 전화해서 주인과 촬영, 목표, 방법, 스텝 수, 기기 반입 정도, 촬영 시간, 촬영 범위 등에 대해 충분한 상의 후 하는 게 일상화 됐다면 이런 문제는 없었겠지만... 요식업 관련 유튜브 중 전문성,  인성 두루 갖춘 사람들은 냉정하게 말해서 5명 정도인 거 같아."

ID 'lliilliill'

#트위터
"되어가는 걸까. 식당에 자기가 유튜버라 소개를 하며 홍보비나 공짜 식사를 요구하는 사람들... 예전 네이버 블로그를 하던 사람들이 유튜브로 가서 비슷한 짓을 하는 게 아닐까."

ID '@whoisthePI'

#다음
"주변을 두리번거리게 된다. 편하게 서점에서 책 보고, 식당에서 음식 먹고, 카페에서 커피 좀 마시려 해도, 심지어 극장에서 편하게 영화 좀 보려 해도 여기저기서 동영상 찍고 사진 찍고 내 얼굴도 당연히 알게 모르게 촬영되고 짜증날 정도이다."

ID '연소자 출입시간'


장서윤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