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모 사립고 ‘답안지 조작’ 의혹…경찰, 수사팀 배정 “자료 검토중”

경찰은 18일 전북 모 사립고에서 발생한 답안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사건을 수사팀에 배당하고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뉴스1]

경찰은 18일 전북 모 사립고에서 발생한 답안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사건을 수사팀에 배당하고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전북의 한 사립고등학교에서 발생한 ‘답안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담당 부서를 배정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18일 전북지방경찰청은 최근 전북도교육청이 감사를 통해 모 사립고 교직원 A씨가 한 학생의 중간고사 답안지를 조작한 정황을 확인하고 수사 의뢰한 사건에 대해 지능범죄수사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현재 수사대는 감사 결과 등 관련 자료를 살피고 있다.
 
교직원 A씨는 이 학생의 ‘언어와 매체’ 과목 답안지에서 3개의 오답을 수정 테이프로 고쳤다. 조작으로 이 학생은 10점의 이득을 봤다.
 
공교롭게도 이 사건에 연루된 학생의 아버지는 이 학교 교무부장이었으나 지난해에도 비슷한 의혹이 일어 올해 3월 스스로 다른 학교에 파견을 간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청 감사에서 A씨는 “아이가 안쓰러워서 그랬다”고 자백했으나 학생의 아버지와의 관련성은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의 중요 증거인 조작 당일 CCTV는 삭제됐다.
 
사안이 커지자 A씨와 해당 학생은 각각 사직서와 자퇴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전북교육청은 조작 의혹 등을 파악하기 위해 이를 보류했다.
 
경찰은 도 교육청 감사 자료 검토가 끝나는 대로 사건 관련자를 불러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수사 초기 단계”라며 “학생과 학부모 관심이 큰 사안인 만큼 신속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