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상호, 86그룹 용퇴론에 "기득권화됐다는데 모욕감 느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당 안팎에서 제기되는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그룹’ 용퇴론을 언급하며 “약간 모욕감 같은 것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86그룹 대표 정치인 중 한 사람으로 꼽히는 우 의원은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이후 우리 세대에게 이런저런 질타가 쏟아졌다. 우리가 무슨 자리를 놓고 정치 기득권화가 돼 있다고 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386 물러나라’는 이야기를 공격적으로 하지는 않아도 자꾸 그런 뉘앙스들의 기사가 나오면…”이라며 “대표적인 사람이 임종석·이인영·우상호이지 다른 사람이 있나? 그러니까 마음속으로 ‘진짜 그만둘까’라는 생각들이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전날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임 전 실장이) 굳이 욕을 먹으면서 의원 (자리에 대한) 탐욕을 가지고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느니 ‘내가 진짜 하고 싶었던 통일 운동으로 돌아가지’라는 식으로 마음의 정리를 해온 것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 종로 출마를 생각하며 (임 전 실장이) 이사한 건 다 아는 내용이니까”라며 “(그런데) 거기도 특별히 비켜주거나 흔쾌히 양보하는 분위기는 아닌 것 같고, 그럴 바에야 ‘비루하게 계속 의원에 연연해 대기하는 것처럼 보일 필요가 있을까’라는 생각이 복합적으로 몰려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니까 굳이 주변에서 다 도와주는 게 아니면 (임 전 실장이) 진짜 하고 싶었던 통일 운동을 하면서 국가에 기여하자는 결심을 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지금 남북관계도 잘 안 풀리고 있으니 이런 복합적인 요인이 이 결심의 배경에 있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임 전 실장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며 내년 4월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