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 1만여명 접속…’ 경찰, 강력범죄 온상 ‘다크웹’ 수사 확대

18일 경찰은 각종 범죄의 온상이 된 '다크웹'에 대한 수사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중앙포토]

18일 경찰은 각종 범죄의 온상이 된 '다크웹'에 대한 수사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중앙포토]

 
경찰이 아동 성착취 불법영상과 마약 밀매, 청부 살인 등 각종 강력범죄의 온상이 된 ‘다크웹’에 대한 수사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한다.
 
경찰청은 18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지난주 전국 지방청 사이버수사대에서 다크웹 수사를 진행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다크웹에서 발생한 강력사건에 대한 수사는 경찰청 사이버수사과 다크웹 수사팀에서 담당해왔다.  
 
‘다크넷’이라고 불리기도 하는 ‘다크웹’은 암호화된 네트워크로 IP 주소가 공적으로 공유되지 않아 추적이 불가능한 웹 영역이다. 과거 군사 목적으로 개발됐으나 현재는 특정 웹브라우저를 통해 일반인도 접근이 가능하다.
 
완벽한 익명성을 보장한다는 장점이 있지만 이 때문에 각종 강력 범죄에 쓰이고 있어 전 세계적으로 규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국내 다크웹 접속자는 9월부터 하루 평균 약 1만3000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올초 1만명을 밑돌던 접속자는 8월 2만명 수준으로 늘었다가 수사가 시작되자 다시 줄었다.
 
경찰청은 한국인 손모(23)씨가 운영하는 아동음란물 사이트에 대한 국제공조 수사를 벌여 지난달 32개국에서 이 사이트 이용자 310명을 검거했다. 이 중 한국인은 223명이었다.
 
경찰은 연말까지 ‘다크웹 불법정보 추적시스템’이 구축되면 담당 수사관들을 대상으로 워크숍 개최와 수사기법 공유를 통해 사이버수사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다크웹 관련 추적기법을 연구하고 전문가 초청 교육과 해외 콘퍼런스 참석을 통해 이후로도 수사역량을 계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