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혁 키움 감독 "장정석 감독에게 정말 감사하다"

"장정석 감독님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손혁 감독이 18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키움 제5대 감독 취임식에서 유니폼을 입고 있다. [연합뉴스]

손혁 감독이 18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키움 제5대 감독 취임식에서 유니폼을 입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손혁(46) 신임 감독이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공식 취임 기자회견에서 장정석(46) 전 키움 감독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손 감독은 "우리 팀은 2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했다. 올 시즌은 한국시리즈에 오르는 멋진 결과를 만들었다. 이것은 지난 3년간 선수들을 훌륭하게 이끄신 장정석 감독의 헌신과 노력,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이 자리를 통해 장 감독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고생하셨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키움은 이번에 손 감독 선임을 놓고 잡음이 있었다. 한국시리즈 준우승을 이끈 장 감독의 재계약이 유력해 보였지만, 갑자기 손 감독이 선임됐기 때문이다. 최근 구단 사장의 교체가 감독 인사에도 영향을 줬을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면서 야구팬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이에 장 전 감독과 손 감독 모두 곤란한 입장이 됐다. 
 
그러나 장 전 감독이 지난 7일 구단 홈페이지에 "제 계약과 관련하여 잡음이 있었던 만큼 새로 부임하시는 손혁 감독님께서 많은 부담을 가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욱 팬 여러분의 지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손혁 감독님께서 저희가 이루지 못한 큰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글을 올렸다. 
 
손 감독은 이날 "최근에 장 감독님과 따로 연락했다. 감독 취임에 대해 축하해줬다. 나중에 밥 먹으면서 이야기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손 감독은 이런 논란에 대해 "기사를 안 보려고 노력했다. 내가 컨트롤할 수 없는 부분이라 어떻게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손 감독은 앞으로 선수단 운영 철학에 대한 질문에 트레이 힐만 전 SK 와이번스 감독 이야기를 했다. 손 감독은 "'힐만 감독님이 네가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을 최대한 빨리 구별하라.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고 하셨다"면서 "나도 강점은 더 살리는 데 초점을 맞춘다. 전문 분야인 투수 쪽을 더 강하게 만들 것이다. 타자들은 타격 코치와 상의해서 끌어올릴 생각"이라고 밝혔다. 
 
손 감독은 키움과 기간 2년 총 6억원(계약금 2억원, 연봉 2억원)에 계약했다. 이에 대해 손 감독은 "2년 동안 좋은 성적을 내야 감독을 오래 할 수 있을 테니 최대한 좋은 성적을 내겠다. 데이터도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나 혼자만 고민하지 않고 코칭 스태프와 같이 고민해서 부족한 부분을 메우겠다"고 강조했다. 
 
1996년 LG 트윈스 투수로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시작한 손 감독은 2004년 은퇴할 때까지 36승 31패 평균자책점 4.07을 기록했다. 은퇴 후 미국 톰 하우스 피칭 아카데미에서 코칭 및 재활트레이닝 교육을 받은 손 감독은 2009년 한화 이글스에서 투수 인스트럭터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히어로즈에서 투수코치, 2017년부터는 SK 투수코치를 지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