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여명 암 발병했다”…쇳가루 날리는 인천 사월마을 가보니

사월마을은 골목마다 주택과 근접한 곳에 폐기물 처리 업체 등 공장이 들어서있다. 심석용 기자

사월마을은 골목마다 주택과 근접한 곳에 폐기물 처리 업체 등 공장이 들어서있다. 심석용 기자

 
지난 17일 오후 1시쯤 인천시 서구 왕길동 사월마을. 마을회관을 지나 마을 입구로 들어서자 매캐한 냄새가 났다. 비가 세차게 내렸는데도 목이 따가웠다. 마을 주민 가모(72·여)씨는 “쇳가루와 먼지 때문”이라며 “평소 창틀과 담벼락에 손을 갖다대면 시커멓게 변한다”라고 말했다.

환경부, 사월마을에 대한 조사결과 19일 발표 예정

 
마을에서 흙을 채취해 흰 종이에 올린 뒤 밑에서 자석을 움직이니 흙에서 분리된 검은색 가루가 자석의 움직임을 따라 모양을 그리며 이동했다. 심석용 기자

마을에서 흙을 채취해 흰 종이에 올린 뒤 밑에서 자석을 움직이니 흙에서 분리된 검은색 가루가 자석의 움직임을 따라 모양을 그리며 이동했다. 심석용 기자

 
마을에서 흙을 채취해 흰 종이에 올린 뒤 자석을 갖다 댔다. 흙에서 분리된 검은색 가루가 자석의 움직임을 따라 모양을 그리며 이동했다. 흙 속 금속 성분이 자석과 반응했다. 이교운(59)씨는 “오늘은 비가 와서 덜한 편인데 비가 오지 않는 날은 흙 속에 쇳가루가 더 많이 묻어난다”라고 설명했다.
 

“수도권 매립지·마을 내 공장 탓에 건강 나빠져”

인천 사월마을 위치도. [사진 환경부]

인천 사월마을 위치도. [사진 환경부]

 
사월마을 주민들은 1992년 마을에서 약 1km 떨어진 곳에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가 들어서면서부터 먼지가 날리기 시작했다고 주장한다. 마을 옆에는 서울과 경기도에서 배출되는 생활 쓰레기를 수도권 매립지로 운반하는 도로인 드림파크로가 있다. 여기에 마을 인근에 순환 골재 등 폐기물 처리업체를 비롯해 여러 공장이 들어오면서 쇳가루와 비산먼지가 심해졌다고 한다. 사월마을 내 상당수 주택은 공장들과 인접해 있다.
 
사월마을 환경 비상대책위에 따르면 마을에 사는 200여명 중 대부분은 쇳가루와 먼지로 건강상에 고충을 호소하고 있다. 이들은 주민 중 60% 정도가 호흡기 질환과 피부병 등을 앓아왔고 20여명에게 집단으로 암이 발병했다고 주장해왔다.
 
이곳에서 20년 이상 거주했다는 권순복(73·여)씨는 “몸이 자꾸 가려워서 병원에 가보니 집 근처에 쇳가루를 날리거나 폐기물을 처리하는 곳이 있는지 물어봤다”면서 “나를 비롯해 많은 주민이 피부병, 갑상선 질환 등을 겪고 있다”라고 털어놓았다. 장선자(63) 사월마을 환경비상대책위원장도 “피부, 기관지 질환은 물론이고 소음과 악취로 이곳은 사람이 살만한 곳이 아니다”면서 “마을에 아이들이 10명 정도 있는데 안 좋은 게 누적이 될까 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은 서구청에 쇳가루와 먼지 관련해 민원을 제기한 데 이어 2017년 환경부에 주민건강영향조사를 청원했다. 환경보건위원회가 이를 수용하면서 2017년 12월부터 1·2차에 걸쳐 조사가 진행됐다. 당시 주민들은 순환기계 질환과 내분비계 질환 등 증상을 건강자료에 적어 제출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2017년 5월 사월마을에 대해 토양, 대기, 수질 등 각종 환경오염실태조사를 한 결과, 납과 니켈이 전국 평균보다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농도도 연평균 환경기준보다 높았다. 지난 9월 인천시 특별사법경찰과는 사월마을 인근 사업장 16곳을 특별점검해 미신고 환경오염물질 배출 시설을 운영한 사업장 5곳을 적발하기도 했다. 최근 실시한 조사에서도 악취, 소음, 수질 대기 중의 중금속 농도가 기준치를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 이주 또는 공장 이전 필요해”

이교운 사월마을 환경비상대책위 사무국장, 장선자 사월마을 환경비상대책위원장, 오정한 인본환경법률연구원 원장이 사월마을에서 발생한 피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심석용 기자

이교운 사월마을 환경비상대책위 사무국장, 장선자 사월마을 환경비상대책위원장, 오정한 인본환경법률연구원 원장이 사월마을에서 발생한 피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심석용 기자

 
최근 환경부가 전북 익산 장점마을의 암 집단 발병이 인근 비료공장에서 배출한 유해물질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밝히면서 사월마을 주민들은 환경부의 조사 결과 발표에 주목하고 있다. 장점마을에서는 2001년 비료공장 설립 이후 2017년 12월 31일까지 주민 90여명 중 22명에게 암이 발생했고 그중 14명이 숨졌다. 장점마을은 정부가 환경오염으로 인한 비특이성 질환의 역학적 관련성을 공식적으로 확인한 첫 사례다.
 
오정한 인본환경법률연구원 원장은 “오염원이 하나고 주거지역과 조금 떨어진 위치에 공장이 있던 장점마을과 달리 사월마을은 주택과 공장이 서로 섞여 있어 차이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월마을의 문제는 환경개선으로는 해결하기 어렵다”라며 “인천시나 환경부가 사월마을 내 주민들을 이주하게 하던지 마을 내 공장을 옮기든지 둘 중 하나의 방안을 추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환경부는 국립환경과학원을 통해 진행한 사월마을에 대한 건강영향평가 및 주거환경평가 결과를 19일 오후 발표할 예정이다. 서구청 관계자는 “환경부의 발표 결과에 따라 인천시·환경부와 논의를 거쳐 정책적 대안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인천=심석용 기자 shim.seokyogn@joon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