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딸 입학 취소 않고 방관" 시민단체, 고려대 총장 고발

정진택 고려대 총장. [연합뉴스]

정진택 고려대 총장. [연합뉴스]

시민단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인 조민(28)씨의 '입시 부정 의혹'과 관련해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의 미온적 대처를 문제 삼으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정 총장이 고려대의 입시업무를 방해하고 학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18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지난 11일 조 전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기소하면서 공소장에 딸인 조씨의 단국대·공주대 인턴 경력을 꾸며냈다는 혐의 등을 명시했다. 조씨는 이런 '스펙'을 자기소개서에 기재해 2010년 고려대 생명과학대학에 수시 입학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려대 학생들은 정 교수의 공소장 내용이 공개된 후 학교 측에 조씨의 입학 취소를 촉구했다. 하지만 정 총장은 당시 입시 관련 자료를 폐기해 자료 제출 여부를 파악할 수 없다는 점 등을 이유로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았다.  
 
이 단체는 "이번 사태를 흐지부지 넘어가면 권력층 자녀는 입시 부정을 저질러도 면죄부를 받을 수 있다는 나쁜 선례를 남길 수 있다"며 "검찰은 사회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