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진·손정의 손 잡았다…'라인-야후재팬' 경영통합 합의

이해진(왼쪽)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와 손정의 소프트뱅크회장. [연합뉴스]

이해진(왼쪽)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와 손정의 소프트뱅크회장. [연합뉴스]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과 일본 포털업체 야후 재팬이 통합된다. 
 
네이버는 소프트뱅크와 라인, 야후 재팬 운영사인 Z홀딩스의 경영을 통합하는 합의서를 18일 체결한다고 공시했다.
 
네이버는 라인 주식의 70% 이상을 갖고 있고, Z홀딩스의 대주주는 주식의 40%를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뱅크다.
 
거래 이후 라인은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50대 50 지분을 가진 합작회사가 되고, 이 합작회사는 Z홀딩스를 지배하는 주주가 된다.
 
네이버는 "라인은 핀테크 영역에서 긴밀한 연대를 구축해 캐시리스(cashless) 시대의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고 기술을 바탕으로 한 신규 사업에 진출하며 미래 성장을 위한 시너지를 도모하고자 Z홀딩스와의 경영통합(business integration)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통합 결과 Z홀딩스는 메신저 플랫폼인 라인, 포털인 야후재팬, 커머스 플랫폼인 야후쇼핑과 조조, 금융서비스인 재팬넷뱅크 등을 산하에 두며 일본·아시아 최대의 사용자 기반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야후 재팬은 이용자 수가 5000만 명으로 검색 포털 서비스를 바탕으로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와 온라인 상거래 등 사업을 확장해왔다. 라인은 일본 내에서 8000만 명 이상 사용하는 최대 온라인 메신저를 기반으로 결제 서비스 등 사업 영역을 넓혀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