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총선 평가 못받으면 물러날것" 김세연 요구에 선 그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만일 이번 총선에서도 우리가 국민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전날 김세연 한국당 의원의 불출마 선언을 언급하며 당 쇄신 의지를 밝히면서다.
 
김세연 한국당 의원은 전날 긴급 기자회견에서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이 당으론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 창조를 위해서는 먼저 파괴가 필요하다.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앞장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지만, 황 대표는 이에 총선에서 평가받겠다며 선을 그은 모양새다.  
 
황 대표는 당의 쇄신 의지를 강조했다. 그는 “지난주 김성찬 의원과 김세연 의원이 총선 불출마 선언을 했다. 한국당과 자유 민주 진영이 나아갈 쇄신에 대한 고언도 있었다”며 “당 쇄신은 국민적 요구이자 반드시 이뤄내야 할 시대적 소명”이라고 했다. 이어 “확실하게 그리고 과감하게 쇄신해 나갈 것이다.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진력하겠다”라고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대화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대화하고 있다. [뉴스1]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도 이어갔다. 그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일정 강행으로 인한 자유 민주주의의 위기, 지소미아 최종 파기에 따른 외교ㆍ안보의 위기 상황이라며 “한국당은 역사적 위기를 맞아서 현 상황을 비상시국으로 선언하고 비상행동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특히 “패스트트랙은 원천 무효이고 선거법과 공수처법은 반민주적인 악법이기에 모든 것을 걸고 막을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께 제안한다. 현재의 위기 상황 극복을 논의하기 위한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의한다. 회답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도 이날 백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불출마에 대해 “당을 위한 충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지금 자유한국당의 가장 중요한 역사적 책무는 패스트트랙 법안에 올라간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안 그리고 연동형 비례대표제 법안을 막아내는 일이다. 그 역사적 책무를 다하는 것이 저의 소명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