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준우승했지만...11억원에 FA 60일까지 얻었다

야구 대표팀이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서 준우승을 거뒀지만 상금과 자유계약선수(FA) 등록 포인트 등 포상은 많다.  
 
17일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일본에 3-5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 후 열린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일본에 3-5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 후 열린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표팀은 WBSC로부터 받은 총상금은 84만달러다. 우선 준우승 상금 75만달러(약 8억7500만원)가 있다. 그리고 WBSC가 이번 대회에 신설한 승리 수당 등으로 9만달러(약 1억원)를 받는다. 조별리그 승리 수당으로 1만달러, 조 1위 수당 2만달러, 수퍼 라운드 승리 수당 2만달러를 책정했다.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을 거두고 1위를 차지한 한국은 먼저 5만달러를 확보했고, 수퍼라운드에서 미국과 멕시코를 상대로 챙긴 2승으로 4만달러를 보태 총 9만달러 수당을 챙겼다. 
 
한국야구위원회(KBO)도 포상금을 준비했다.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시 포상금 1억원을 주기로 했다. 상금과 포상금을 모두 합하면 약 11억원이 된다. KBO는 포상금을 제외한 84만달러의 50%인 42만달러(4억9000만원)를 선수단에 상금으로 분배한다.
 
선수들은 FA 보상일수도 받았다. 이번 대회 준우승으로 얻는 FA 포인트는 30점이다. 1점이 곧 FA 등록일수 1일이다. KBO 이사회는 이번 대회에 한해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따내면 FA 포인트 30점을 더 주기로 해 총 60점을 획득했다. 한 시즌으로 인정되는 FA 등록일수는 145일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