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펠로시 "트럼프, 무죄 입증할 정보 있으면 나와서 증언하라"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지난달 24일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공식적인 탄핵 조사 개시를 발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지난달 24일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공식적인 탄핵 조사 개시를 발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미 하원의 탄핵 조사 공개청문회가 2주차에 접어들면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자신의 무죄를 입증할 정보를 갖고 있다면 정말로 보고 싶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펠로시 "트럼프, 닉슨보다 나빠"
민주당, 이번주도 공개청문회 압박

펠로시 하원의장은 17일(현지시간) 방송된 CBS의 '페이스 더 네이션'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트럼프 대통령)가 정말로 원하면 의회와 대화하기 전에 모든 진실을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의회에 나와 무죄를 주장하라고 초청한 셈이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워터게이트' 스캔들로 물러난 리처드 닉슨 전 미국 대통령과 비교하며 비판을 하기도 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 일은 리처드 닉슨이 한 일보다도 훨씬 나쁘다"며 "일정 시점에 닉슨은 계속 이럴 수는 없음을 인정할 만큼 나라에 마음을 썼다"고 말했다.
 
닉슨 전 대통령은 1974년 하원이 탄핵조사를 개시한 뒤 전체 표결을 하기 전 사임했다. 닉슨 전 대통령은 탄핵조사 대상이 된 자신의 행위를 사실상 인정하고 사임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지 않고 있음을 에둘러 비판한 말이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도 펠로시 하원의장의 제안을 되풀이했다. 이날 슈머 원내대표는 AP통신에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듣고 있는 것(증언)에 동의하지 않고 좋아하지도 않는다면 트윗을 해서는 안 된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에 나와 선서를 하고 증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5일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5일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제정신이 아닌, 아무것도 안 하는 민주당이 탄핵을 판에 박힌 당파적 무기로 바꾸고 있다"며 "우리나라에 매우 나쁜 일"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공화당과 다른 이들은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외무장관 모두 압박이 없었다고 말한 것을 기억해야 한다"며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한 의혹을 부인했다.
 
민주당은 오는 19일 알렉산더 빈드먼 중령과 커트 볼커 전 미 국무부 우크라이나 협상대표 등을 공개청문회에 불러 탄핵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20일에는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 주재 미 대사와 데이비드 헤일 미 국무부 정무차관 등이 증언대에 설 것으로 관측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