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유시민, 조국 조사받기 전 또 한번 檢 흠집내기”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16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초청 특강에서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16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초청 특강에서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17일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듯이 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다’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발언을 ‘검찰 흠집내기’라고 비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검찰 조사받기 전 유시민 씨의 또 한번의 검찰 흠집 내기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는 유 이사장의 발언을 인용한 기사를 공유하며 “이 말이 옳지도 않거니와 옳다면 변창훈 검사와 이재수 장군 등 적폐청산 한다고 때려잡은 보수성향 인사들에 대해서도 비슷한 말을 할 수 있겠나”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와 관련해 유 이사장은 16일 대구 엑스코에서 노무현재단 대구경북지역위원회에서 연 노무현시민학교 강연 자리에서 “조국 사태를 통해 우리 모두는 언제든 구속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듯 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