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김정은에 "빨리 행동하라···곧 만나서 합의보자" 트윗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당신은 빨리 행동해야 하며 합의를 이뤄야 한다. 곧 보자!”라고 신속한 행동을 촉구하면서 3차 북·미 정상회담을 예고했다. 
 
그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나는 당신(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있어야 할 곳에 데려다 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고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미친 개’라 비난했다는 케이블TV 진행자 그레이엄 레저의 트윗을 리트윗한 후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장(김 위원장), 조 바이든은 졸리고, 아주 느릴 수는 있지만 ‘미친 개(rabid dog)’는 아니다. 그(바이든 전 부통령)는 사실상 그것보다는 낫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에도 ‘졸리다(Sleepy)’는 표현을 썼다. 그는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잠꾸러기 조(sleepy Joe)’라고 표현하며 조롱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직접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북한의 막말을 연결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미친 개는 한시바삐 몽둥이로 때려 잡아야 한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을 건드리는 자는 누구든지 징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면서 “미친 개 한 마리가 또 발작했다”며 “인간의 초보적인 체모도 갖추진 못했다”고 맹비난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신속하게 행동에 나서 합의를 이뤄야 한다는 트윗을 올렸다. [사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신속하게 행동에 나서 합의를 이뤄야 한다는 트윗을 올렸다. [사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