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 득실' 앞선 한국, 뉴질랜드전 패하고도 올림픽 최종예선 진출

사진=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사진=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12년 만의 올림픽 본선 진출로 가는 길이 험난하다. 힘겨운 싸움 끝에 한국 여자농구가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17일(한국시간)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프레 퀄리파잉 토너먼트 3차전 뉴질랜드와 경기에서 65-69로 패했다. 이날 승리하면 3연승으로 조 1위 최종예선 진출이 가능했던 한국은 패배를 당하며 2승1패가 돼 중국, 뉴질랜드와 승패가 같아졌다. 그러나 상대 골 득실에서 뉴질랜드에 앞서 A조 2위로 최종예선에 진출하게 됐다.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은 내년 2월 열리며,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16개팀이 참가해 4개 팀이 4조로 나뉘어 각 조 상위 3팀(총 12개 팀)이 본선에 진출한다.
 
앞서 1, 2차전에서 중국과 필리핀을 연달아 꺾으며 2연승을 챙긴 한국은 뉴질랜드전에서 11점차 이하로만 지지 않으면 최종예선에 나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지난 9월 열린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안컵 당시 주전들을 빼고도 뉴질랜드에 58-52로 승리한 경험이 있지만, 이번 맞대결은 달랐다. 신장과 체력에서 앞선 뉴질랜드는 홈 이점을 안고 경기 내내 한국을 밀어붙였다.

한국은 전반에만 28-37로 뒤져 자칫하면 최종예선 진출이 무산될 위기를 맞았으나 3쿼터 강이슬(25·KEB하나은행)이 외곽포를 터뜨리며 추격에 나섰다. 3쿼터 막판 박지수(21·KB스타즈)가 부상을 당하는 등 악재가 겹치면서 위기가 찾아왔지만, 박지수가 4쿼터 다시 코트에 복귀하면서 점수차를 좁히는데 집중했다. 끈질기게 점수를 쌓으면서 차이를 좁힌 한국은 경기 종료 1분 47초를 남기고 터진 박혜진(29·우리은행)의 3점슛으로 63-69, 6점차를 만들었다. 이후 상대 공격을 끈질긴 수비로 막아낸 한국은 종료 12초 전 강이슬이 얻어낸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키며 65-69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는 패했지만, 한국은 탈락 위기에서 벗어나 최종예선 티켓을 갖고 돌아오게 됐다.

강이슬이 21득점(3점슛 5개 포함) 김정은(32·우리은행)이 17득점(3점슛 5개 포함)으로 분전했고 박지수도 11득점 11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