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렇게 서툰 팀 처음, 우승 못한다" 김경문호 독설 퍼부은 장훈

재일교포 야구원로 장훈. [연합뉴스]

재일교포 야구원로 장훈. [연합뉴스]

재일교포인 일본 프로야구 원로인 평론가 장훈(79)이 김경문호에 독설을 퍼부었다. 
 
일본의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호치에 따르면 장훈은 17일 오전 일본 TBS 프로그램 '선데이모닝'에 출연해 "어제처럼 긴장감 없는 국제 경기는 처음 본다"고 말했다.
 
한국은 지난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일본과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가졌다. 한국과 일본은 이미 결승 진출을 확정한 상황이라 최정예 멤버를 내세우지 않고 긴장감 없이 경기를 마쳤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일본에 8-10으로 졌다.
 
한국과 일본은 17일 오후 7시 도쿄돔에서 열리는 대회 결승전에서 우승을 다툰다.
 
장훈은 슈퍼라운드 한일전에 대해 "어제 경기는 그냥 하는 경기, 연습 경기와 같았다"라며 "이럴 때 주최 측은 입장료를 50% 할인하고 어린이 무료입장 혜택을 해줘야 한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한국이 결승전에서 우승 가능성이 없다고 전망했다. 그는 "결승에서 한국이 질 것이다. 4∼5년 만에 (한국 대표팀을) 봤는데, 이렇게 서툰 한국 대표팀을 처음 봤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의 수비를 꼬집으며 "(한국) 수비가 너무 엉망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이 불리하다"고 혹평했다. 
 
1981년 은퇴한 장훈은 일본 야구의 전설이자 야구 평론계의 독설가로 통한다. 1959년부터 23년 간 프로로 활약하며 통산 타율 0.319, 504홈런, 1676타점을 올렸다. 특히 일본 프로야구 최다인 3085안타를 기록하며 여전히 일본 기록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