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조국 털듯하면 다 걸려"…하태경 "요즘 최면 걸렸나"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듯이 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사리 분별을 못한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반 국민 중에 주가를 조작하고 표창장 위조해 대학가는 사람이 얼마나 되나”며 “유 이사장 주변 분들은 다 조국 일가처럼 간 큰 사람들뿐인가 보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조국 가족처럼 사는 분들은 극히 드물다”며 “일반 국민들은 겁나서 못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유 이사장이나 조국처럼 대놓고 위선 피우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며 “유 이사장은 요즘 무슨 최면에 걸린 사람처럼 사리분별을 못한다. 이토록 사리분별 못하는 것도 지극히 어려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 이사장은 전날 대구 엑스코에서 노무현재단 대구경북지역위원회에서 연 노무현시민학교 강연 자리에서 “조국 사태를 통해 ‘우리 모두는 언제든 구속될 수 있구나’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듯 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