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묏자리 옮기다 영아 유골 발견…경찰 수사

[뉴스1]

[뉴스1]

부산의 한 야산에서 분묘 이장작업을 하던 중 영아 유골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전날인 지난 15일 오전 9시 30분쯤 부산 사상구 괘법동 야산에서 고조부 분묘 이장작업을 하던 A씨와 장의업체 직원이 백골화된 영아 유골을 발견했다.
 
영아 유골은 발견 당시 포대기에 싸인 채 백골화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다. 
 
경찰은 영아 유골이 생후 6~8개월 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골에 입혀진 의복과 포대기 등은 20~30년 이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