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년 무노조 경영 깨졌다…한국노총 삼성전자 노조 첫 출범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한국노총 산하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출범식에서 진윤석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위원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한국노총 산하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출범식에서 진윤석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위원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금속노련) 산하 삼성전자 노동조합(제 4노조)이 16일 공식 출범 선언을 했다. 50년 무노조 경영을 이어온 삼성전자에 처음으로 상급단체에 가입한 노조가 들어선 것이다. 
 
초대 위원장을 맡은 진윤석 삼성전자 노조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노동자의 권익은 우리 스스로 노력하고 쟁취하는 것이지, 결코 회사가 시혜를 베풀 듯 챙겨주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이제는 깨달아야 한다”며 “우리는 진정한 노동조합 설립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진 위원장은 “삼성전자의 영광은 회사에 청춘과 인생을 바친 선배들과 밤낮없이 일하는 동료 여러분 모두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하지만 회사는 모든 성공을 경영진의 혜안과 탁월한 경영 능력에 의한 신화로만 포장하며 그들만의 축제를 벌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들이 축제를 벌일 때 내 몸보다 납기일이 우선이었던 우리는 알 수 없는 병에 걸려 죽어갔고 살인적인 근무 여건과 불합리한 처사를 견디지 못하고 퇴사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진 위원장은 ▶특권 없는 노조 ▶상시로 감시받고 쉽게 집행부가 교체되는 노조 ▶일하는 모습이 눈에 보이는 노조 ▶제대로 일하는 노조 ▶상생과 투쟁을 양손에 쥐는 노조 ▶협력사와 함께하는 노조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삼성전자 노조는 협력사의 노조 설립도 지원할 계획이다.
 
앞으로 투쟁 과제로 ▶급여 및 성과급 산정 근거·기준 명확화 ▶고과와 승진의 무기화 방지 ▶퇴사 권고(상시적 구조조정) 방지 ▶일방적 강요 문화 철폐 등을 꼽았다.
 
이날 공식 출범한 노조는 조합원 100만 명의 상급단체 지원을 받는 사실상 첫 ‘삼성전자 노조’다. 삼성전자에는 지난해 소규모 3개 노조가 설립됐지만 모두 상급단체에 가입하지 않았다. 
 
삼성전자 노조는 지난 11일 고용노동부에 노조 설립 신고서를 제출했고 노동부는 13일 노조 설립 신고증을 교부해 합법적인 노조로 인정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노조는 단체교섭을 포함한 노동조합법에 규정된 노조의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 노조는 공식적인 조합원 수를 밝히지 않았으나 반도체 부문을 중심으로 400명 정도가 노조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시점 조합원 수는 그보다 많이 늘어난 상태라고 노조는 밝혔다. 
 
삼성전자 노조는 최단기 1만 명 조합원 확보를 목표로 조직 확대를 추진한다. 조합원 수를 늘리기 위해 오는 18일 삼성전자 전 사업장에서 동시다발 선전전을 하는 등 조직화에 나선다. 조합원 수가 일정 규모에 달하면 사 측에 정식으로 교섭을 요구할 계획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