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구석1열' 이지원 감독 "아동학대 방관도 정서적 살인"

 
JTBC ‘방구석1열’ 임필성 감독·이지원 감독

JTBC ‘방구석1열’ 임필성 감독·이지원 감독

 
이지원 감독이 아동학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7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11월 19일 ‘세계 아동 학대 예방의 날’을 맞이해 아동학대의 현실을 다룬 두 영화 ‘미쓰백’과 ‘가버나움’을 다룬다. 열혈 팬덤을 낳은 ‘미쓰백’ 이지원 감독과 소아정신과 전문의 서천석 박사가 함께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주성철 편집장은 ‘가버나움’ 캐스팅에 대해 “주인공 자인 역을 비롯한 대부분의 배우들이 비전문 배우들이다. 감독이 연기의 진정성을 위해 레바논의 실제 난민들을 캐스팅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임필성 감독은 “특히 요나스를 연기한 배우는 당시 1살의 갓난아이였음에도 엄청난 연기를 보여줬다. 보는 내내 CG일 거라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언급했고, 장윤주는 “본능적으로 연기하는 천재 같았다”고 덧붙였다.
 
이지원 감독 역시 주인공 자인의 연기력을 언급하며 “영화의 첫 장면에 자인이 속옷만 입고 서있는데 그 모습만으로도 제압 당한 기분이 들었다. 배우의 눈빛과 몸짓에서 느껴지는 에너지가 너무 강렬해 오래 연기하길 바라게 되더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이지원 감독은 두 영화의 주제인 ‘아동학대’에 대해 “직접적인 학대도 문제지만 학대당하는 아이들을 방관하는 것 또한 정서적 살인이나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단언했다. 
 
또 "관객들이 두 영화를 통해 아이들에 대한 작은 관심만 가져도 안타까운 사고들을 방지할 수 있단 걸 깨닫게 됐으면 좋겠다"며 두 영화의 메시지를 다시 한 번 환기시켰다.
 
서천석 박사 또한 공감을 표하며 "아동 학대를 다루는 두 영화를 보는 내내 마음이 무겁고 힘들었다. 하지만 아이들의 인권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특별한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