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출 규제 일본과 정보 교류 어렵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관련해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한 일본과 군사 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을 접견하는 자리에서 이 같은 입장을 설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 미국에 밝혀

문 대통령의 발언은 일본의 태도 변화 조짐이 없는 상황에서는 지소미아가 22일 자정에 예정대로 종료될 가능성이 크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다만 “한·미·일 안보 협력도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고, 이에 에스퍼 장관은 “지소미아 관련 이슈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다. 이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일본에도 노력해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관련기사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