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시아 정상 노린다' 손흥민·이강인, AFC 어워즈 후보 선정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왼쪽)과 막내 이강인. [연합뉴스]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왼쪽)과 막내 이강인.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발렌시아), 정정용 U-18 축구 대표팀 감독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어워즈 후보에 선정됐다.
 
AFC는 15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9 AFC 어워즈 후보를 발표했다. 분야는 올해의 국제선수상, 올해의 유망주상 등 14개 부문이다.
 
손흥민은 AFC 올해의 국제선수상 후보로 올랐다.
 
일본의 하세베 마코토(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이란의 사르다르 아즈문(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과 경쟁한다.
 
손흥민은 2015년과 2017년 두 차례 이 상을 받았다. 지난해에도 후보에 올라 2년 연속 및 통산 세 번째 수상을 노렸지만 일본 하세베에게 밀려 고배를 마셨다.
 
이강인은 AFC 올해의 유망주상 남자 부문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이강인은 올해 폴란드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을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으로 이끌며 대회 최우수선수상(MVP)인 골든볼을 받았다.
 
이강인과 함께 일본의 아베 히로키(바르셀로나), 베트남의 도안 반 하우(헤이렌베인)가 후보에 올랐다.
 
앞서 우리나라 남자 선수로는 이천수(2002년), 박주영(2004년), 기성용(2009년), 이승우(2017년)가 AFC 올해의 유망주상을 받았다.
 
여자 선수로는 여민지(2010년)와 장슬기(2013년)가 수상했다.
 
이강인, 조영욱 등을 이끌고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일군 정정용 감독은 올해의 남자 감독상 후보에 올랐다.
 
정 감독은 일본 J리그 팀을 이끄는 오쓰키 쓰요시 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 감독, 오이와 고 가시마 앤틀러스 감독과 경쟁한다.
 
한국은 2018 AFC 어워즈에서 수상자를 배출하지 못했다. 한국이 AFC 어워즈에서 개인상 수상자를 배출하지 못한 건 2014년 이후 처음이었다.
 
올해 시상식은 다음 달 2일 홍콩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