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LA 고교 총격범은 일본계 재학생…“평소 다정하고 친절”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라리타의 한 고교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 용의자로 알려진 너새니얼 버하우. [사진 미국 CBS 방송 캡처]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라리타의 한 고교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 용의자로 알려진 너새니얼 버하우. [사진 미국 CBS 방송 캡처]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 고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을 벌인 용의자는 이 학교에 다니는 16세 재학생으로 확인됐다. 평소 다정하고 친절한 성격으로 알려진 그가 범행한 동기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14일(현지시간) 미국 LA타임스 등에 따르면 이 사건의 용의자는 샌타클래리타 서거스 고등학교에 다니는 16세 남학생 너새니얼 버하우(Nathaniel Berhow)다. 일본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일본 혼혈로 알려졌다.
 
버하우는 이날 오전 7시 30분 학교에서 권총을 난사해 2명을 사망케 하고 3명에게 부상을 입혔으며 이후 자신에게도 총을 겨눴다. 그는 현재 위중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총격은 16초 동안 이어졌다. 버하우의 범행 동기는 파악되지 않았고 같은 학교 학생들이라는 점 외에는 피해자들과의 관계도 명확하지 않다. 또한 공범이나 공모자가 존재한다는 증거도 없다.
 
이웃주민은 버하우가 평소 조용하고 친절한 성격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수년간 버하우와 알고 지냈다는 지인은 “매우 친정하고 다정한 소년이었다”며 “(그가 총격 사건 가해자라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웃주민은 버하우가 가라데를 배우고 보이스카웃 활동을 했다면서 “잘 생기고 키 큰 아이였다”고 기억했다.  
 
그는 평소 학교 활동에도 적극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학 기간 중에는 육상부 활동을 하며 800m, 1600m 경주에 나간 이력도 있다.
 
LA타임스에 따르면 그의 부친인 마크 버하우는 지난 2015년 가정폭력으로 체포된 전력이 있다. 그는 2017년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한 이웃주민은 부친 사망 당시 버하우가 집 안에서 부친의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안다며 약 2주 전 버하우와 대학 진학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고 현지 언론에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