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후변화 손 놓다간…강수량 2배↑, 국토 절반 '아열대 기후'로



[앵커]



기후 변화에 대응하지 않으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기상청이 처음으로 내놨습니다. 이대로 가다간 해수면이 1미터 가까이 올라가고, 우리나라의 강수량은 지금보다 두 배 가량 늘어난다고 합니다.



김세현 기상전문기자 입니다.



[기자]



21세기 말 평균 기온 5.2℃↑ 해수면 최대 91cm ↑



여름철 북극 빙하, 남극 해빙 모두 사라져



우리나라는?



[변영화/국립기상과학원 기후연구과장 : 현재 대비 한 1.5배에서 2배 정도가 동아시아 지역에 강수량이 느는 것으로…]



여름엔 집중호우, 겨울엔 가뭄 걱정



전 국토의 52% '아열대기후'로



심해지는 기상 이변과 재난



더이상 먼 나라, 먼 훗날 이야기가 아닌… 



경남 함양에서 9년째 사과를 키우는 마용운 씨.



해마다 걱정이 쌓입니다.



[마용운/경남 함양군 : 최근 5년 동안 폭염이라든지 가을장마가 아주 심해지면서 사과 품질이 급격하게 떨어지고 있습니다.]



폭염에 열매가 제대로 크지 못하고, 길어진 가을 장마로 햇빛을 보지 못해 빨갛게 익지 않는다는 겁니다.



올봄, 천 여 명의 이재민을 냈던 강원도 고성산불도 기후 변화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김동훈/재난구호 전문가 : 그 지역에 산불이 없었던 게 아닌데 굉장히 산불이 대형화해서 도시 자체를 지금 위협하게 되고 이번 한 번에 끝나는 게 아니고 앞으로 그 가능성이, 기후변화로 인해서 산불이 대형화될 수 있는…]



기후변화에 따른 경고음이 갈수록 커지는 만큼 대응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영상그래픽 : 박경민)

JTBC 핫클릭

줄어들 기미 없는 온실가스…"30년 뒤 3억명 침수 피해" 온몸에 가짜 피 칠하고…'기후 대책' 전 세계 이색 시위 빙벽 대신 암벽 '북극의 경고'…8년 뒤엔 물도 식량도 부족 "뜨거워지는 지구"…한국 청소년도 '등교 거부' 시위 "온실가스 이대로라면 지구 기온 3.4도↑" 유엔의 경고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