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美국방 만나 "日과 군사정보 공유 어렵다" 못박아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과 면담 전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과 면담 전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을 안보상 신뢰할 수 없어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문 대통령은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을 만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관련해 "수출규제 조치를 취한 일본과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미일 간 안보 협력도 중요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에스퍼 장관은 이에 공감을 표했다. 에스퍼 장관은 "지소미아 관련 이슈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다"며 "이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일본에도 노력해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