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엎드리고, 숨고, 잡아요!’ … 희망브리지, 지진대비 훈련

성결유치원 학생들이 ShakeOut 훈련을 하고 있다.

성결유치원 학생들이 ShakeOut 훈련을 하고 있다.

희망브리지와 성결유치원 학생들이 ShakeOut 훈련을 끝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희망브리지와 성결유치원 학생들이 ShakeOut 훈련을 끝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15일 희망브리지홀에서 ‘2019 ShakeOut Korea’를 개최했다.  
 
한국에서 최초로 진행되는 쉐이크아웃은 2008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시작된 지진 대비 훈련으로, 지진이 발생했다는 가정 하에 Drop(바닥에 주저앉고), Cover(책상이나 테이블 등 밑으로 몸을 피하고), Hold On(60초간 버티고) 등의 교육이 이루어진다. 미국, 일본, 캐나다 등 전세계에서 10월 셋째주 목요일에 진행되며, 지난 10월 17일 미 캘리포니아주에서 1천100만여 명이 훈련에 참가했다.  
 
희망브리지는 포항 지진 2주년을 기억하고 피해를 줄이기 위해 마포 성결유치원 7세 어린이 25명을 대상으로 쉐이크아웃 훈련을 실시했다. 쉐이크아웃 훈련(Drop, Cover, Hold on), 재난 시 임시로 쓸 수 있는 종이식기 만들기, 지진·홍수·화재·태풍 등 재난 발생 시 행동요령을 배우는 재난안전카드 교육, 생존배낭 관람 등의 다채로운 재난안전 교육을 통해 지진에 대비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김정희 사무총장은 “간단하지만 가장 중요한 생존 기술을 알려주는 쉐이크아웃을 국내에 처음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내년에는 초·중·고등학생, 기업 등 훈련 대상을 점차 확장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희망브리지는 앞으로 매년 포항 지진 발생 주기인 11월 둘째 주에 맞춰 쉐이크아웃 훈련을 펼칠 계획이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 구호기관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정 구호단체다. 지난 58년간 이재민에 대한 1조4천억 원의 성금과 3천만여 점의 구호물품을 지원했으며, 주택 복구, 임시주택 지원, 세탁 구호 등 다양한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후원 문의 1544-9595, www.relief.or.kr).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