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리미어12] 미국 대만 꺾어… 한국 1승만 하면 올림픽 간다

대만전 역전 결승 홈런을 친 미국의 브렌트 루커. [연합뉴스]

대만전 역전 결승 홈런을 친 미국의 브렌트 루커. [연합뉴스]

김경문 호의 도쿄 올림픽행 확률이 높아졌다. 미국이 대만을 꺾었다. 한국으로선 15일 멕시코전, 16일 일본전 중 한 경기만 이기면 결승 진출과 함께 올림픽 티켓을 손에 넣는다.

 
미국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수퍼 라운드 대만과 경기에서 3-2로 이겼다. 미국은 1회 말 앤드류 본의 적시타로 선제점을 뽑았다. 그러나 대만 선발 우솅펑에 막혀 6회까지 추가점을 뽑지 못했다. 3회 초 동점을 만든 대만은 메이저리그 출신 후친롱이 6회 말 역전 솔로포를 터트려 2-1로 경기를 뒤집었다. 그러나 7회 초 미국이 재역전에 성공했다. 한국전 양현종에게 홈런을 때렸던 브렌트 루커가 역전 투런포를 날렸다. 대만은 8, 9회 득점에 실패하면서 결국 패했다.
 
미국은 4위(2승 3패)로 올라서면서 수퍼라운드를 마쳤다. 대만은 1승 3패가 되면서 5위로 내려갔다. 멕시코전을 앞둔 한국으로선 매우 좋은 결과다. 멕시코만 잡으면 일찌감치 결승 진출을 확정지을 수 있다. 한국이 멕시코를 이길 경우 한국은 3승 1패, 멕시코는 3승 2패가 된다. 한국이 일본에 져 3승 2패 동률이 되더라도 승자승에 따라 한국이 2위, 멕시코가 3위가 된다. 한·일전 결승이 성사된다. 11일 미국전 선발로 나섰던 에이스 양현종이 16일 일본전에 등판하는 대신, 하루 더 쉰 뒤 17일 결승에 나설 가능성도 높다.
 
만약 멕시코에 지더라도 일본을 이기면 결승에 갈 수 있다. 멕시코가 4승 1패, 한국과 일본이 3승 2패가 되기 때문에 승자승으로 2위를 차지한다. 이 경우에도 도쿄행 티켓을 확보할 수 있다.
 
도쿄(일본)=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